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오히려 브라질이 압박감에 짓눌렸다…살길은 ‘빈틈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성연 기자] 큰 압박감에 휩싸여 있는 브라질 선수들을 잘 흔들어 경기를 주도해야 한다.

한국은 오는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펼친다.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르기 전까지 조 최하위에 떨어졌던 한국은 포르투갈을 꺾은 후 극적으로 16강 무대에 올랐다. 한국의 합류로 아시아 3개국이 동시에 16강에 오르는 새 역사도 써졌다.

하지만 16강에서 보다 힘겨운 상대를 만난다. FIFA 랭킹 1위에 올라 있는 브라질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브라질이 여전히 부상 악재 속에 있다는 점은 한국에게 큰 위안이다. 조별리그 2경기에 결장했던 에이스 네이마르가 복귀할 것이 유력하지만 알렉스 텔레스와 가브리엘 제주스가 한국전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부담감 또한 큰 변수다. 5일 영국 매체 ‘가디언’은 “브라질은 세계 최고의 팀이지만 압박감이 선수들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라고 어려움을 예상했다.

매체는 “브라질이 조별리그 3차전에서 카메룬에 패한 후 한국과의 16강전을 앞두고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 한국과 같은 조에 있던 포르투갈 혹은 우루과이를 상대했다면 달라졌겠지만 모두가 이겨야 한다고 생각하는 한국과 경기를 한다는 사실은 브라질이 겪어야 할 기대와 부담감 등에 무게를 더할 뿐”이라며 “한국에 의해 16강에서 탈락한다면 그들은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력만 놓고 평가하자면 브라질이 단연 앞서는 건 무시할 수 없는 사실이다. 하지만 한국은 직전 포르투갈전에서 역전승을 거두며 분위기를 탔고, 파울루 벤투 감독 지휘 아래 강한 조직력을 뽐내고 있는 만큼 이변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브라질은 한국을 강하게 견제하며 경기에 앞서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다. 브라질 대표팀 주장이 티아고 실바는 앞서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은 강한 팀이며 패스가 굉장히 좋다. 그들의 공격을 잘 막아야 한다”라고 경계심을 드러냈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총력전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