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약점 안 보이지만'…브라질 빈틈 노리기 위해 '이강인' 필요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이강인(마요르카) 활약이 필요하다. 브라질의 약점을 공략하려면 날카로운 킥이 나와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FIFA 랭킹 1위이자 월드컵 통산 5회 우승에 빛나는 '우승 후보' 브라질의 승리가 점쳐지고 있다.

브라질에는 히샬리송(토트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하피냐(FC바르셀로나) 등 기회만 나면 골을 터뜨릴 수 있는 특급 공격수가 즐비하다. 세르비아와 조별리그에서 발목을 다쳐 2, 3차전에 결장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도 풀타임을 소화하진 못해도 복귀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이 밀리는 건 분명하다. 그러나 우루과이전 무승부, 포르투갈전 승리를 따낸 걸 보면 상대의 약점을 집요하게 공략한다면 충분히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다.

브라질은 공수가 완벽하다. 그나마 약점이라면 부상 공백이 생긴 측면을 이야기할 수 있다. 현재 공격수 가브리엘 제주스(아스널)와 측면 수비수인 알렉스 텔리스(세비야)는 남은 월드컵 경기를 아예 치를 수 없다. 알렉스 산드루(유벤투스)도 16강 출전은 어렵다. 결국 왼쪽 풀백 텔리스와 산드루 쪽에서 빈틈이 생길 수 있다는 이야기다.

한국의 공격은 점점 좋아지고 있다.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턴)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직전 포르투갈전에서 역습 과정에 함께 골을 만들어내며 자신감을 얻은 부분도 크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드리블 돌파와 활발한 공 없는 움직임으로 공격을 이끈다면 이강인은 날카로운 크로스를 활용할 수 있다. 풀백 김진수(전북) 역할도 중요하다. 두 선수는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각각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통해 조규성(전북)의 멀티골을 도왔다.

브라질도 이강인의 존재를 알고 있다.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브라질 주장 티아고 실바는 "이강인은 기술적으로 매우 뛰어난 선수다"라고 언급했다.

이강인도 자신감이 넘친다. 팀의 승리를 이끌겠다는 의지가 크다. 그는 "당연히 힘든 상대다. 그래도 잘 준비해서 보여드릴 거 다 보여드리고, 할 수 있는 걸 다한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라며 "흥민이 형에게 항상 어시스트를 해주고 싶다고 하는데 쉽지 않다. 최대한 발전해서 그런 플레이가 나왔으면 좋겠다. 기회가 오면 흥민이 형뿐만 아니라, 모든 공격진을 도와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