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형 중독설’ 마돈나, 근황 어떻길래…64세의 동안 미모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팝스타 마돈나(64)가 과도한 성형수술로 성형 중독설에 휩싸였다.

미국매체 쉬파인즈는 4일(현지시간) “600만 팔로워들은 확 바뀐 마돈나의 얼굴을 인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네티즌들은 그의 얼굴이 성형 중독에 가깝다며 비판한다고 전했다. 또한 팬들은 마돈나에게 성형수술을 중단해 달라고 간청하고 있다고.

베벌리 힐스 컨시어지 닥터 앤 어시스턴트 케어의 CEO인 에산 알리 박사는 지난달 4일 연예매체 페이지식스에 “그녀는 확실히 주름살 제거수술을 했다. 당신은 그녀의 피부가 뒤로 당겨지고 조여진 것을 볼 수 있다. 느슨한 피부와 주름도 없다. 얼굴 주름도 눈 모양을 바꾸는데, 그녀의 이미지에서 볼 수 있듯이, 그녀의 눈은 뒤로 당겨진 것처럼 보인다”라고 했다.

마돈나는 5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인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근황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마돈나는 64세임에도 여전히 동안 미모와 화려한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1982년 데뷔해 2000년대까지 큰 인기를 얻은 마돈나는 음반 판매량 총 3억 장을 기록해 ‘역사상 가장 많은 음반을 판매한 여성 아티스트‘로 기네스북에 오른 바 있다.

황지혜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마돈나 SNS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