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2보] 北 "남측 포사격에 130여발 대응" vs 합참 "NLL 완충구역 탄착 9‧19 위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북한군 총참모부는 5일 대변인 발표를 통해 남측이 전선근접지대에서 도발적인 포병사격을 해 대응 포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12월 5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3시 50분까지 사이에 적측 남강원도 철원군 이평리 방향에서 방사포탄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십 발이 동남 방향으로 발사되는 적정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군 총참모부는 "인민군 전선부대들에 적정 감시와 신속 반격 태세를 철저히 갖출 데 대한 긴급 지시를 하달했다"면서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사이에 동‧서부전선부대들에서 130여 발의 대응 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 포사격을 진행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뉴스핌

북한군 장거리 포병부대가 지난 10월 6일 공군비행대와 합동 타격훈련을 벌였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북한군 총참모부는 "적의 모든 도발적인 행동들을 건건사사 계산하며 항상 견결하고 압도적인 군사행동으로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 번 천명한다"면서 "적측은 육안 감시가 가능한 전선근접지대에서 긴장 격화를 야기시키는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우리는 적측이 전선일대에서 불필요한 긴장 격화의 불씨를 일으키지 말고 자중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북한군 총참모부 발표에 앞서 이날 오후 북한군이 2시 59분께부터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동서해상으로 130여 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쏜 포탄은 북방한계선(NLL) 북방 해상완충구역 안에 탄착됐다고 말했다.

우리 군은 동서해상 북한의 포병사격에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과 즉각 도발 중단에 관한 경고통신을 수차례 실시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동서해상 해상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면서 "즉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번 포사격은 북한군 총참모부가 밝혔듯이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강원도 철원 최전방 일대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연장 로켓(MLRS) 등 포사격 훈련에 대한 즉각 반발 대응 사격이다. MLRS 사격은 한미 포병부대가 함께하는 훈련이다.

뉴스핌

한미 연합 다연장 로켓포(MLRS) 실사격 훈련에 참가한 한미 포병부대 MLRS가 지난 8월 31일 오후 강원도 강릉 하시동 사격장에서 불을 뿜고 있다. [사진=육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한미군은 철원 일대에서는 다연장 로켓(MLRS) 50여 발과 K-9 자주포 140발 등의 포사격 훈련이 이날 오전부터 오는 12월 6일까지 예정됐다. 북한이 첫 날 포사격 훈련에 대해 즉각 반발한 것이다.

다만 우리 군은 북한의 포사격에도 기존 계획된 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지난 문재인정부 당시인 2018년 9·19 남북 군사합의를 의도적으로 위반하고 NLL을 무력화하기 위해 동서해상 NLL 완충구역 안으로 포사격을 ▲지난 10월 14일 하루에만 5차례 ▲10월 18∼19일 3차례 ▲10월 24일 1차례 ▲11월 2일 1차례 ▲11월 3일 1차례 등 이번까지 모두 12차례에 걸쳐 1230여 발을 쏘고 있다.

북한의 포사격은 지난 11월 3일 밤 한미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 연합 공중 훈련에 반발해 강원도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80여 발을 쏜 지 32일 만이다.

지난 11월 18일 화성-17형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지 17일 만에 도발을 재개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신형 ICBM과 준장거리, 중·단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신형 전술유도무기, 순항미사일, 초대형 방사포 등을 동원해 이번까지 무려 39차례에 걸친 도발과 무력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월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24차례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다.

kjw861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