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펠레 가족 "코로나 감염 후 호흡기 질환일 뿐…위독하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지 언론 보도 반박…"중환자실 아닌 일반 병실서 치료 중"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축구 황제' 펠레(82)가 대장암으로 손 쓸 수 없는 상태라는 소식이 퍼지자 가족들이 직접 "위독하지 않다"고 진화에 나섰다.

항암치료가 진행 중이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에 따른 호흡기 질환 탓에 입원했을 뿐이라는 게 가족의 설명이다.

펠레의 두 딸 켈리, 플라비아 나시멘투와 손자 아르투르 아란치스 두 나시멘투는 4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매체 글로부 TV와 인터뷰에서 펠레가 생사의 고비에 있는 게 아니라고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들은 코로나19 탓에 호흡기 상태가 악화해 지난달 29일 입원한 펠레가 현재 중환자실이 아닌 일반 병실에 있다고 설명했다.

켈리는 "아버지는 아프고 늙었다. 하지만 지금은 폐 감염 질환 때문에 입원했다"며 "상태가 좋아지면 다시 집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펠레가 대장암이 진행돼 항암 화학치료를 포기했다는 현지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의 보도를 반박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