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츄, 이달소 퇴출 이후 첫 행보…오늘(5일) 죠지와 겨울 듀엣송 발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가수 츄와 죠지가 겨울 듀엣송을 발표한다.

5일 오후 6시 츄와 죠지는 듀엣송 '디어 마이 윈터(Dear My Winter)'를 발매한다. 롯데백화점의 네 번째 송포유 프로젝트인 '디어 마이 윈터'는 엔데믹 이후 다시 찾아온 겨울, 평범하지만 소중한 일상에 고마움을 느끼는 마음을 담아 만든 재즈풍 윈터송이다.

츄와 죠지의 겨울 듀엣곡은 아티스트 콜드(Colde)가 수장으로 있는 레이블인 WAVY의 아티스트 밀레나(Milena)가 해당 곡의 프로듀싱을 담당했다. '디어 마이 윈터'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츄와 죠지는 자신의 목소리를 감미로우면서도 담담하게 녹여내, '고막여친'과 '고막남친'으로서의 매력을 대발산했다.

이와 함께 5일 오후 6시 츄와 죠지의 남다른 케미스트리가 물씬 느껴지는 '디어 마이 윈터' 라이브클립이 공개된다. 따뜻한 연말 분위기의 세트에서 차진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의 모습과 함께 배경으로는 센스 있는 일러스트가 곁들여져 독특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더불어 6일 오후 6시에는 아티스트로서 능력이 돋보이는 두 사람의 녹음실 메이킹 비하인드가 선을 보인다. 어느 장소에서나 유쾌하고 밝은 텐션을 드러내며 주변을 환하게 만든 츄와, 편안한 바이브로 사람을 끌어당기는 죠지의 인간적인 면모가 잘 담겨 있는 영상이 '블랙홀' 같은 매력을 뿜어낼 전망이다.

죠지와 츄의 '디어 마이 윈터' 시리즈물을 공개하는 모노튜브는 "해당 음원 프로젝트를 통해 아티스트로서의 츄와 죠지의 재능을 더욱 새롭게 발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음원 발매 이후로도 두 사람의 '듀엣 챌린지' 등 더욱 다양하고 흥미로운 영상들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이들의 신선하고 흥미로운 만남과 멋진 결과물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츄와 죠지의 케미 가득한 만남은 이날부터 유튜브 라이프&스타일 채널 '모노튜브'와 롯데백화점 유튜브 채널, 모노튜브&롯데백화점의 공식 SNS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음원 수익 일부는 국제 어린이 양육 기구인 한국컴패션에 기부된다.

한편 츄는 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된 후 첫 행보라 더욱 관심이 쏠린다.

앞서 츄는 지난달 25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로부터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라며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 당한 바 있다.

이에 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분들에게 부끄러울만한 일은 한 적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과거 츄와 작업했던 스태프의 지지글도 연이어 공개돼 이들의 진실공방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