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쟁 찬성한다” 러시아인 지지율 57%→25% 급락,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모처에서 우크라이나군과 교전중인 러시아군 포병이 기아친트-B 자주포를 쏘고 있다. 러시아군이 지난달 11일 점령지 헤르손에서 철수한 가운데 도네츠크 등 우크라이나 동부에서는 교전이 이어지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러시아인들의 우크라이나 전쟁 찬성 여론이 급감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국방부는 정보 보고서를 통해 "최근 여론 조사 결과 러시아 내 전쟁 지지율이 25%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러시아 독립언론 '메두사'는 최근 러시아 안보기관인 연방경호국(FSO)이 '내부용'으로 결과를 공개하지 않은 여론조사 결과를 입수했다고 밝혔는데, 메두사는 당시 전쟁에 찬성하는 러시아인 비율이 4개월 만에 57%에서 25%로 크게 줄었다고 주장했다.

영국 국방부는 "광범위하게 정보를 통제하려는 러시아 당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 9월 부분동원령 이후 많은 러시아인들에게 전쟁은 현실이 되고 있다"며 "몇 달 내 러시아가 주요 전장에서 성공을 거두지 못할 것으로 보이기에, 크렘린궁은 전쟁에 대한 암묵적 지지를 유지하기가 점점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헤럴드경제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 바흐무트에서 한 건물이 피격해 불타고 있다. 최근 들어 바흐무트 지역에서는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의 교전이 격화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더타임스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원령을 선포한 직후 러시아인 남성 수십만명이 해외로 도피했다고 보도했다.

최근부터 러시아에서는 동원령을 거부한 이에 대해 형사 사건이 진행되고 있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