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별, 네살 딸 송이와 함께 뽐낸 웨딩드레스 자태 "자기도 결혼하겠다고" [N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별이 딸 송이와 함께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5일 별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 껌딱지가 저날 이후 자기도 결혼하겠다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별과 올해 우리나이로 네 살인 딸 송이 양이 함께 앉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드레스를 입은 두 사람의 눈부신 자태가 눈길을 끈다.

한편 하하와 별은 지난 2012년 결혼한 뒤 2남1녀를 두고 있다. 별은 최근 남편 하하와 결혼 10주년을 맞아 리마인드 웨딩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