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슈퍼컴퓨터, 한국이 '거함' 브라질 잡을 확률 8.2% 예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이 '영원한 우승 후보' 브라질을 이길 가능성에 대한 슈퍼컴퓨터 예측은 극히 낮았다.

미국 데이터 전문 업체 옵티는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예측한 한국과 브라질의 승리 확률을 밝혔다. 옵티에 따르면 슈퍼컴퓨터는 브라질의 승리 확률을 76.2%로 전망했다. 반면 한국은 8.2%에 그쳤다.

이 매체는 H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이 포르투갈에 패배할 확률을 58.4%로 예측했다. 그러나 실제 결과는 달랐다. 한국은 포르투갈에 2-1 역전승을 거두며 기적같이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옵티는 브라질의 우세를 점쳤지만 이변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이 매체는 "브라질은 최근 수비수들의 부상이 연이어 속출했다. 수비라인이 약해졌는데 한국이 이런 약점을 공략하면 의외의 결과도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LG유플러스도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이 경기를 예상했다. 이 결과는 옵티가 예상한 브라질전 승리 확률보다 더욱 낮았다. LG유플러스의 AI 서비스 브랜드 '익시'에 따르면 한국이 브라질을 잡을 확률을 4%로 전망했다. 브라질 승리 가능성은 85%, 무승부는 11%로 내다봤다.

한편 미국 닐슨 산하 데이터업체인 그레이스노트는 한국이 브라질을 꺾고 8강에 오를 확률을 23%로 전망했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 브라질과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