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츄-박수홍, 소속사 때문에 가장 손해본 것 같은 스타 1~3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네티즌들이 소속사 때문에 가장 손해 본 것 같은 스타로 이승기를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대표 김유식)가 '소속사 때문에 가장 손해 본 것 같은 스타는?'으로 투표를 한 결과 이승기가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11월 28일부터 12월 4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투표수 19,110표 중 7,112(38%)표로 1위에 오른 이승기는 가수, 영화, 드라마, 예능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소속사 대표의 가스라이팅 및 음원 수익금 정산 문제로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승기는 결국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지서를 발송하며 결별을 택했다.

2위는 4,153(22%)표로 츄가 차지했다.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로 '지구를 지켜츄' 등 광고와 예능에서 맹활약 중인 츄는 최근 소속사로부터 스태프를 향한 폭언 및 갑질로 인해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 및 퇴출한다고 통보받았다. 지난해 전속계약 해지 통보 이후 소속사와 갈등이 있었다고 알려진 츄는 갑질 의혹에 대해 부인했으며, 츄와 접점이 있는 관계자들 또한 츄를 옹호하고 있어 진실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3위는 2,092(11%)표로 박수홍이 선정됐다. 소속사 대표인 친형과의 법적 분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박수홍은 이 사건으로 30년이 넘는 방송 생활 기간 동안 추정 100억 원에 달하는 피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힘든 시기를 아내와 반려묘 덕분에 버틸 수 있었다고 밝힌 박수홍은 올해 비연예인 아내와 뒤늦은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이 외에 김태우, 박효신, 제시카 등이 뒤를 이었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