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성철·김유정 합류 '셰익스피어 인 러브' 1월 28일 韓초연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문성·이상이·김성철·정소민·채수빈·김유정 등 캐스팅 소감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인업부터 피켓팅을 예고한다.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 기념 공연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가 오는 2023년 1월 28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1998년 개봉한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이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사랑으로 탄생했다'는 유쾌한 상상에서 출발한다.

원작 영화는 제작자이자 작가인 마크 노먼(Marc Norman)과 아카데미, 골든글로브, 토니어워즈 등 최고 권위 시상식을 석권한 영국 최고의 극작가 톰 스토파드(Tom Stoppard)가 세상에 알려지지 않는 셰익스피어의 사랑에 대해 작가적 상상력을 더해 공동 시나리오로 완성했다.

이후 영화는 1999년 제7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한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미술상, 의상상 등 7개 부문을 수상했으며, 그해 골든 글로브 4관왕,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 4개 부문 및 베를린 국제 영화제 은곰상 등 세계 유수 시상식을 휩쓸었다.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원작 영화의 탄탄한 힘을 바탕으로 영국의 대세 작가 리 홀(Lee Hall)에 의해 무대극으로 재탄생했다. 또한 관록의 연출가 디클란 도넬란(Declan Donnellan)이 16세기 르네상스 시대의 영국 극장 풍경을 섬세하게 재현해냈다. 2014년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첫선을 보인 뒤 미국, 캐나다, 일본, 남아공 등 세계 각국으로 진출,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 인정받았다

이번 한국 프로덕션에서는 탄탄한 연기력과 대중 인지도를 모두 갖춘 정문성 이상이 김성철이 뮤즈를 통해 잃어버린 예술적 영감과 재능을 되찾고 싶은 신예 작가 셰익스피어 역에 이름을 올렸고, 정소민 채수빈 김유정은 셰익스피어의 사랑이자 부유한 상인의 딸로 당시 여성에게는 금기 됐던 연극 배우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당찬 여성 비올라 드 레셉스를 연기한다. 송영규,임철형 오용 이호영 김도빈 박정원 등 베테랑 배우들도 함께 한다.

정문성은 “'로미오와 줄리엣' 공연을 올렸던 학창 시절은 지금도 행복하고 아름다운 순간으로 기억된다. 가장 동경했던 작가 셰익스피어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연극에서 셰익스피어를 연기하게 돼 정말 흥분되고 행복하다. 셰익스피어를 좋아하는 만큼 정성껏 준비하여 그의 사랑이 아름답게 그려질 수 있도록 행복하게 연기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상이는 "학창 시절 영화로 처음 보고 이후 여러 번 봤을 만큼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는데, 참여하게 돼 영광이고 감사하다"며 "오랜만의 연극 무대가 더 기대된다. 애정하는 작품인 만큼 열심히 또 즐겁게 준비하겠다", 김성철은 “연극은 오랜만이라 더욱 떨리는데, 한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작품인 만큼 단단히 준비하여 재미있는 공연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정소민은 “언젠가는 꼭 연극 무대에 서고 싶었는데 좋아하는 영화였던 '셰익스피어 인 러브'로 꿈을 이루게 돼 감격스럽다. 자신의 꿈과 사랑을 위해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비올라를 만나게 되어 행복하다.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남겼다.

채수빈은 “오랜만에 연극 무대에 설 수 있어 설레고 감사한 마음이다. 대극장 공연으로 관객을 만나는 게 새로운 도전이라 걱정도, 긴장도 많이 되지만 열심히 배우고 연습하여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 김유정은 “많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이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 같다.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진심을 표했다.

이와 함께 송영규 임철형은 로즈 극장의 극장주 헨슬로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준 뒤 그 돈을 받기 위해 연극 제작에 참여하는 투자자 페니맨, 오용은 페니맨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셰익스피어의 연극을 제작하는 로즈 극장주 헨슬로, 이호영과 김도빈은 레셉스 집안의 재산을 탐내며 비올라와 정략결혼을 하려 하는 정혼자 웨섹스 경, 박정원은 성공한 극작가이자 셰익스피어의 친구 키트 말로우로 분한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이 그의 실제 인생에서 비롯됐다'는 가설에 따라 '로미오와 줄리엣' 속 대표 장면들이 그대로 무대 위에 펼쳐진다. 무도회에 몰래 잠입한 로미오와 줄리엣의 첫 대면, 발코니에서의 사랑 고백과 침실 장면 등은 물론, 햄릿이 오필리어에게 보낸 사랑시를 비롯해 사랑의 소네트 등이 셰익스피어와 비올라의 대화 속에 등장하며 관객들을 낭만 가득했던 16세기로 인도한다.

이번 '셰익스피어 인 러브' 한국 초연은 김동연 연출이 진두지휘한다. 그간 연극 '알앤제이'와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연출을 맡으며 누구보다도 가장 깊게 '로미오와 줄리엣'의 미학을 꿰뚫어 보고 있는 만큼 신뢰가 크다. '알앤제이'에서 셰익스피어 시대 원형 극장에 앉아 연극을 관람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아레나 형식의 무대로 호평 받았던 박상봉 디자이너가 무대 디자인을 맡는다.

서울연극제 무대예술상(2013), 서울연극인대상 스태프상(2016), 동아연극상 무대예술상(2017) 등의 화려한 수상 경력을 가진 최보윤 조명 디자이너. 동아연극상 시청각디자인상(2016)과 서울연극인대상 스태프상(2017)을 수상한 김혜지 소품디자이너, 2005년 한국인 최초로 프랑스 국립 무대의상 자격증(DMA Costume)을 획득한 도연 의상 디자이너도도 합류해 엘리자베스 1세 시절 화려한 궁중의 모습을 빛·소품·의상으로 표현, 생동감을 선사한다.

예술의전당 30주년 개관 공연이자 역사적인 한국 초연이 될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내달 28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