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첫 여성 사장 탄생…이영희 부사장, 사장 승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삼성전자에서 첫 여성 사장이 탄생했다.

삼성전자는 5일 사장 승진 7명, 위촉 업무 변경 2명 등 모두 9명 규모의 2023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에서 이영희 삼성전자 부사장이 DX부문 글로벌마케팅사장으로 승진했다.

뉴스핌

이영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마케팅팀장(부사장). [사진=삼성전자]


이 사장은 유니레버, 로레알 출신 마케팅 전문가로 2007년 삼성전자 마케팅 임원으로 발탁됐다. 2012년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갤럭시 시리즈 마케팅을 이끄는 등 세계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인지도를 끌어올리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아왔다.

삼성전자는 또 김우준 삼성전자 DX부문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 팀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사업부장으로 과감히 보임했다고 설명했다.

대신 기존 한종희 부회장과 경계현 사장 기존 2인 대표이사 체제는 유지해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 하에서 경영 안정을 도모했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