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답게 살고싶다" 유선호, 궁 떠나 여장한 그림 보내..여운 남겼다 ('슈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슈룹' 배우 유선호의 마지막 행보가 보는 이에게 여운을 선사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슈룹’ 마지막화에서는 유선호(계성대군 역)가 궁을 떠나 자신을 위한 삶을 그려냈다.

이날 계성대군은 왕자들이 모든 그림에 날개를 접고 있는 새를 그린 이유에 대해 묻자 아무런 말 없이 생각에 잠긴듯한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후 계성대군은 화령(김혜수 분)에게 “소자. 떠나겠사옵니다”라며 무엇인가를 결심한 듯한 표정을 지은 채 운을뗐다. 이어 그는 “어머니께서 저를 궁 밖으로 데리고 나가셨던 그날이 가장 행복했습니다”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이에 화령은 “자식을 곁에 두고 싶어 하는 어미의 마음을 좀 헤아려주려무나”라고 말하자 계성대군은 손을 뻗어엄마의 손을 잡으며 “진짜 저답게 살고 싶다”라고 고백해 시선을 끌었다.

떠나는 계성대군은 마중 나온 형제들과 부둥켜안으며 마지막 인사를 나눈 후 눈물을 머금은 채 궁을 떠났다. 그리고 궁을 떠난 계성대군은 화령에게 여장을 한 채 풍등을 구경하고 배를 타는 그림을 보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렇듯 유선호는 마지막까지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계성대군의 비밀스러운 행동과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안방극장에 깊은 여운을 남겼다.

한편, 유선호는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nyc@osen.co.kr

[사진] '슈룹'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