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소기업계, 중기장관에 "주52시간제 등 노동규제 개선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개 중기단체, 이영 장관과 토론회…외국인력 고용한도 확대도 주문

연합뉴스

52시간제 앞둔 중소기업…"시간 맞추기 어렵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와 대한전문건설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6개 중소기업 관련 단체는 5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주52시간제 등 노동 규제에 대한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이 장관을 초청해 중소기업 노동 규제 개선 촉구 대토론회를 열고 올해 말 일몰이 도래하는 종사자 30인 미만 기업의 8시간 추가연장 근로제 연장 등 주52시간제 제도의 개선을 주문했다.

이들은 경직적 주52시간제도와 극심한 인력난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며 ▲ 월 단위 연장근로 도입 등 연장근로 체계 유연화 ▲ 8시간 추가연장 근로제 일몰 폐지 ▲ 외국인력 사업장별 고용 한도 확대 ▲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 변경 최소화 개편 등을 요청했다.

구경주 이플러스 대표는 이날 토론회에서 "30인 미만 영세기업은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과 원자재 가격 인상 등으로 현상 유지조차 어려워 유연근무제나 신규채용으로 주52시간제에 대응할 여력이 없다"며 "8시간 추가연장 근로제라도 있어야 부족한 인력을 조금이라도 보충할 수 있다"고 토로했다.

김문식 한국주유소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주52시간제가 전면 적용된 지 1년이 넘었으나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은 사람을 못 구해 준수하기 어렵고 근로자도 연장수당이 감소해 불만"이라며 "노사 모두가 원하면 주 52시간을 초과해 일할 수 있도록 주 12시간 단위 연장근로 체계를 최소한 1개월 단위로 유연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상웅 대구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섬유산업이 부정적 인식과 열악한 작업환경 등으로 내국인은 취업을 기피해 외국인 근로자로 겨우 부족한 인력을 메꾸고 있다"며 "내년에도 섬유산업에 대한 외국인력 고용 한도 20% 상향 적용을 유지해야 하며 외국인 근로자의 악의적인 사업장 변경에 대한 제재 장치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토론회에서는 이 외에도 노동 규제 관련 애로 해소를 위해 최저임금제도 결정 기준 개선 및 업종별 구분 적용 도입, 특별연장근로 인가 기간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사업주 처벌 수준 완화 등에 대한 건의가 있었다.

이 장관은 이에 대해 "최근 복합위기 등 외부요인으로 건실한 기업이 한계기업으로 전락하는 등 현장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주52시간제 등 경직적인 노동 규제가 업계 생사를 가를 수 있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며 "업계의 어려운 상황과 절실한 목소리를 관계기관과 국회에 꼭 전달해 개선을 이뤄내겠다"고 답했다.

kak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