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문성·이상이·김성철·정소민·채수빈·김유정, ‘셰익스피어 인 러브’ 출연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셰익스피어 인 러브’. 사진ㅣ쇼노트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 기념 공연인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기획/제작 ㈜쇼노트)가 내년 1월 28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1998년 개봉한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이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사랑으로 탄생했다는 유쾌한 상상에서 출발한다. 원작 영화는 제작자이자 작가인 마크 노먼과 아카데미, 골든글로브, 토니어워즈 등 최고 권위 시상식을 석권한 영국 최고의 극작가 톰 스토파드가 세상에 알려지지 않는 셰익스피어의 사랑에 대해 작가적 상상력을 더해 공동 시나리오로 완성했다. 이후 영화는 1999년 제7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한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미술상, 의상상 등 7개 부문을 수상했으며, 그해 골든 글로브 4관왕,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 4개 부문 및 베를린 국제 영화제 은곰상 등 세계 유수 시상식을 휩쓸었다.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원작 영화의 탄탄한 힘을 바탕으로 2014년 디즈니 시어트리컬 프로덕션과 ‘빌리 엘리어트’, ‘네트워크’, ‘로켓맨’을 쓴 영국의 대세 작가 리 홀에 의해 무대극으로 완벽하게 재탄생했다. 여기에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와 영국 국립극장에서 활동하며 대영제국훈장을 수상한 관록의 연출가 디클란 도넬란이 16세기 르네상스 시대의 영국 극장 풍경을 섬세하게 재현해냈다.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2014년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첫선을 보인 뒤 미국, 캐나다, 일본, 남아공 등 세계 각국으로 진출하여 많은 화제 속에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를 인정받았다

이번 한국 프로덕션에서는 탄탄한 연기력과 대중 인지도를 모두 갖춘 정문성, 이상이, 김성철이 셰익스피어 역에, 정소민, 채수빈, 김유정이 비올라 역에 캐스팅됐다. 동시에 작품의 무게를 잡아줄 송영규, 임철형, 오용, 이호영, 김도빈, 박정원 등 베테랑 배우들이 합류하여 극의 완성도를 높인다.

16세기 런던, 뮤즈를 통해 잃어버린 예술적 영감과 재능을 되찾고 싶은 신예 작가 윌 셰익스피어 역에는 정문성, 이상이, 김성철이 이름을 올렸다.

TV와 스크린뿐 아니라 ‘빨래’, ‘헤드윅’, ‘구텐버그’, ‘어쩌면 해피엔딩’, ‘젠틀맨스 가이드’ 등 여러 연극 및 뮤지컬 작품에서 자신만의 캐릭터를 단단히 다져온 정문성은 “‘로미오와 줄리엣’ 공연을 올렸던 학창 시절은 지금도 행복하고 아름다운 순간으로 기억된다. 가장 동경했던 작가 셰익스피어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연극에서 셰익스피어를 연기하게 돼 정말 흥분되고 행복하다”면서 “셰익스피어를 좋아하는 만큼 정성껏 준비하여 그의 사랑이 아름답게 그려질 수 있도록 행복하게 연기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레드북’,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인 더 하이츠’ 등과 연극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 ‘타지마할의 근위병’, ‘미친키스’ 등 도맡는 캐릭터마다 탁월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실력을 인정받은 연기파 배우 이상이는 “학창 시절 영화로 처음 보고 이후 여러 번 봤을 만큼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는데, 참여하게 돼 영광이고 감사하다”면서 “오랜만의 연극 무대가 더 기대된다. 애정하는 작품인 만큼 열심히 또 즐겁게 준비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최근 영화 ‘올빼미’에서의 열연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성철은 그간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그 해 우리는’ 등에서 섬세한 감정연기로, 뮤지컬 ‘미스터 마우스’, ‘스위니 토드’, ‘데스노트’ 등에서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광기 어린 연기로 찬사받은 바 있다. 김성철은 “연극은 오랜만이라 더욱 떨리는데, 한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작품인 만큼 단단히 준비하여 재미있는 공연을 보여드리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셰익스피어의 사랑이자 부유한 상인의 딸로, 당시 여성에게는 금기됐던 연극 배우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당찬 여성 비올라 드 레셉스 역에는 정소민, 채수빈, 김유정이 함께 한다.

판타지 로맨스 ‘환혼’에서 천하제일 살수인 낙수의 혼이 깃든 시골 출신 무덕이 역으로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하며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정소민은 “언젠가는 꼭 연극 무대에 서고 싶었는데 좋아하는 영화였던 ‘셰익스피어 인 러브’로 꿈을 이루게 돼 감격스럽다”며 “자신의 꿈과 사랑을 위해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비올라를 만나게 되어 행복하다.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들려줬다.

2013년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로 데뷔한 후 드라마와 영화 현장을 바쁘게 오는 가운데에서도 2019년과 2020년 연속 ‘앙리할아버지와 나’에 출연하며 언제나 무대를 잊지 않았던 채수빈은 “오랜만에 연극 무대에 설 수 있어 설레고 감사한 마음”이라면서 “대극장 공연으로 관객을 만나는 게 새로운 도전이라 걱정도, 긴장도 많이 되지만 열심히 배우고 연습하여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는 말과 함께 애정과 관심을 부탁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의 남장 내관 홍라온, ‘홍천기’에서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 ‘20세기 소녀’에서 사랑보다 우정이 먼저인 17세 소녀 나보라 등 매 작품 감정선을 매력적이면서도 섬세하게 그려냈던 김유정은 ‘셰익스피어 인 러브’를 통해 첫 연극 무대에 도전한다. 김유정은 “많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이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 같다”며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로즈 극장의 극장주 헨슬로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준 뒤 그 돈을 받기 위해 연극 제작에 참여하는 투자자 페니맨 역은 영화 ‘극한직업’, ‘야구소녀’, ‘강릉’을 비롯하여 드라마 ‘언더커버’, ‘하이에나’, ‘스토브리그’,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사랑은 비를 타고’, 연극 ‘갈매기’ 등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 중인 송영규와 역시 ‘명성황후’, ‘풀몬티’, ‘내 마음의 풍금’, ‘택시드리블’, ‘벽을 뚫는 남자’ 등 다수의 연극 및 뮤지컬과 최근에는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 ‘닥터로이어’, ‘라켓소년단’, 영화 ‘리미트’, ‘경관의 피’, ‘1987’ 등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웰메이드 작품들 속 라이징 연기파 배우 대열에 합류한 임철형이 맡는다.

페니맨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셰익스피어의 연극을 제작하는 로즈 극장주 헨슬로 역은 매번 자신이 맡은 캐릭터의 서사를 무대에서 완벽히 표현해내는 배우 오용이 낙점됐다.

레셉스 집안의 재산을 탐내며 비올라와 정략결혼을 하려 하는 정혼자 웨섹스 경에는 ‘나의 해방일지’에서 주인공 염미정이 재직 중인 카드회사 디자인팀의 수장 최준호 팀장 역을 얄밉도록 완벽히 소화하며 호평받은 이호영과 ‘윤동주, 달을 쏘다’, ‘잃어버린 얼굴 1895’, ‘블랙메리포핀스’, ‘레드’, ‘오펀스’ 등 다수의 연극과 뮤지컬 무대를 오가며 개성있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김도빈이 나선다.

성공한 극작가이자 셰익스피어의 친구 키트 말로우 역은 ‘더 테일 에이프릴 풀스’, ‘랭보’, ‘테레즈 라캥’, ‘베어 더 뮤지컬’ 등에서 호소력 짙은 음색과 섬세한 눈빛 연기, 그리고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한 박정원이 연기한다.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이 그의 실제 인생에서 비롯됐다는 가설에 따라 ‘로미오와 줄리엣’ 속 대표 장면들이 그대로 무대 위에 펼쳐진다. 무도회에 몰래 잠입한 로미오와 줄리엣의 첫 대면, 수많은 작품 속에서 차용되며 이제는 너무나 유명해진 발코니에서의 사랑 고백과 침실 장면 등 로미오와 줄리엣의 상징적 순간들이 셰익스피어와 비올라의 이야기로 펼쳐진다. 햄릿이 오필리어에게 보낸 사랑시를 비롯하여 셰익스피어의 유명한 사랑의 소네트 등이 셰익스피어와 비올라의 대화 속에 유려하게 등장하며 관객들을 낭만 가득했던 16세기로 인도한다.

이번 ‘셰익스피어 인 러브’ 한국 초연의 연출은 김동연 연출이 맡는다. 그간 연극 ‘알앤제이’와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연출을 맡으며 누구보다도 가장 깊게 ‘로미오와 줄리엣’의 미학을 꿰뚫어 보고 있는 김동연 연출은 다시 한번 관객들을 낭만과 로맨스, 역사와 꿈이 공존하는 16세기 런던 극장가로 안내할 예정이다.

여기에 ‘알앤제이’에서 셰익스피어 시대 원형극장에 앉아 연극을 관람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아레나 형식의 무대로 호평받았던 박상봉 디자이너가 무대 디자인을 맡는다. 제50회와 53회 동아연극상 시청각상 수상 경력의 박상봉 디자이너는 그간 연극 ‘화전가’, ‘클래스’ 등의 작품에서 실험적이고 획기적인 무대를 보여줬다. 이번에도 그는 런던 극장가를 그대로 가져다 놓은 듯한 아름다운 무대로 관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물할 것이다.

‘셰익스피어 인 러브’에는 서울연극제 무대예술상(2013), 서울연극인대상 스태프상(2016), 동아연극상 무대예술상(2017) 등의 화려한 수상 경력을 가진 최보윤 조명 디자이너와 역시 동아연극상 시청각디자인상(2016)과 서울연극인대상 스태프상(2017)을 수상한 바 있는 김혜지 소품디자이너, 그리고 2005년 한국인 최초로 프랑스 국립 무대의상 자격증을 획득한 도연 의상 디자이너도도 함께한다. 이들은 엘리자베스 1세 시절의 화려한 궁중의 모습을 유려한 빛과 아름다운 소품 및 의상으로 극에 생동감을 선사할 것이다.

예술의전당 30주년 개관공연이자 역사적인 한국 초연이 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는 내년 1월 28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1차 티켓 오픈은 12월 16일 인터파크, 멜론티켓, 쇼노트 홈페이지에서 열린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