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드라마 유포 걸린 북한 10대 학생, 공개 처형됐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에서 한국 드라마와 영화를 보다 적발된 10대 학생들이 공개 처형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어제(4일) 자유아시아방송은 북한 양강도 주민 소식통을 인용해서 '지난 10월 혜산시에서 10대 학생 3명이 공개 처형됐다'며 '이 가운데 2명은 남한의 영화와 드라마 등을 시청하고 친구들에게 유포하다가 적발됐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북한에서 10대 학생이 남한 영화를 시청하다가 적발된 경우 초범이면 1~6개월 노동단련대 처벌을 받지만, 재범인 경우 노동교화소에 5년 동안 수감된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