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쏟아지는 연예계 기부 행렬

‘120만 유튜버’ 강민경, 1억5천만원 유튜브 수익금 전액 기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다비치 강민경. 사진ㅣ유튜브 영상 캡처


‘120만 구독자’를 가진 그룹 다비치 강민경이 유튜브 수익금 전액을 기부했다.

강민경은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걍민경’에 ‘연말이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강민경은 “벌써 12월이다. 한해가 다 갔다. 사실 저한테는 보통의 한해는 아니었던 것 같다. 100만 구독자라는 쾌거도 거두게 됐다. 여러분 덕분이다. 올해 만큼 열심히 일한 적이 있었던가 돌이켜보면 없더라”라며 “방방곡곡 노래를 부르러 다니기도 하고 브랜드를 운영을 해야하고 편집도 해야하고 기획안도 짜야되고 정말 숨가쁘게 달려왔다. 올 한해 후회없이 살았다. 주어진 시간을 아낌없이 쓴 한해였다”고 운을 띄웠다.

그는 “예전에는 영상을 한달에 하나 간헐적으로 올리곤 했는데 코로나19가 시작되고 공연들이 현저하게 줄면서 유튜버의 본업화가 시작됐다. 못해도 2주에 한 개씩은 꼭 영상을 올리려고 노력했다. 올해의 조회수 수익이 기대가 되긴 한다. 얼마 전에 확인했을 때도 멋있는 숫자였다”라고 했다.

강민경은 “제가 유튜브 통장을 따로 쓰고 있다. 확인을 해보니까 1억 4761만 2402원의 유튜브 조회수 수익이 창출됐다”며 “이 수익은 여러분이 봐줘서 생긴 수익이지 않나. 좋은 곳에 쓰고자 하는 마음이 커서 연세 세브란스 병원 소아병동에 기부하려 한다. 너무 감사하고 저도 앞으로 계속 보고싶고 늘 기다려지는 컨텐츠 만들어낼수 있도록 끊임없이 영갈하겠다”고 밝혔다.

강민경은 곧바로 연대 세브란스 병원 후원 사이트에 접속해 사회사업 후원금환자치료비 등 항목을 선택, 요청사항에 ‘소아 청년들의 치료를 위해 쓰여졌으면 좋겠습니다’라는 글을 넣고 본격적으로 후원 절차에 들어갔다. 후원자명은 ‘강민경 채널 구독자 일동’으로 적은 후 1억 5천만 원을 무통장 입금으로 이체했다.

끝으로 강민경은 “우리 연말에 다같이 좋은 일 한 거다. 아무쪼록 우리가 함께 만들어온 결실이 투명하게 잘 쓰여져서 어린 아이들 청소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2022년 마무리 잘하시고 저도 얼마 남지 않았지만 더 열심히 달려보겠다”고 덧붙였다.

강민경은 지난 2008년 다비치로 데뷔했다. 다비치는 ‘사랑과 전쟁’, ‘미워도 사랑하니까’, 사랑 사랑아‘,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시간아 멈춰라‘ 등 다수의 히트곡을 갖고 있다. 강민경은 최근 사업가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며, 120만 구독자를 가진 개인 유튜브를 운영 중이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