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요일부터 동장군 맹위…서울 출근길 -7도, 체감은 -11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침 -12~2도…낮 2~8도, 내일까지 강추위 계속

서울과 동해안 등 곳곳에 건조주의보…바람 강해 '불조심'

연합뉴스

추위에 귀가 얼얼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4일 영하권 추위를 보이는 서울 광화문에서 한 시민이 손으로 귀를 덮고 있다. 2022.12.4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한 주 시작부터 동장군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월요일인 5일 중부지방 아침 기온을 살펴보면 경기북부·경기북동부·강원내륙·강원산지는 영하 10도 내외까지 낮아졌고 다른 지역은 영하 5도 안팎이었다.

남부지방은 전북동부와 경북북부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내외로 내려갔고 다른 지역은 0도 근처였다.

전국적으로 아침 기온은 영하 12도에서 2도 사이였다.

강원 철원군(김화읍)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3도까지 떨어졌다.

서울은 오전 8시 기온이 영하 7도인데 바람이 약간 세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1도에 달했다.

다른 도시 현재 기온(체감온도)은 인천 영하 6.4도(영하 10.5도), 대전 영하 4.5도(영하 7.9도), 광주 영하 1.1도(영하 5.7도), 대구 영하 0.6도(영하 4.0도), 울산 영하 0.1도(영하 3.9도), 부산 영상 2.1도(영하 2.0도)이다.

5일 낮 최고기온은 영상 2~8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맹추위가 화요일인 6일에도 이어지고 7일에는 기온이 2~4도 올라 평년 수준을 되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추위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영하 20도 이하인 차갑고 건조한 공기가 가라앉아 대륙고기압이 발달하면서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우리나라에 찬 북서풍이 불어 들기 때문이다. 이 고기압이 점차 남하하면서 찬 성질을 잃어 우리나라도 5일 아침부터 기온이 오름세로 돌아서겠다.

북서풍은 차갑기만 한 것이 아니라 건조하기도 해 서울과 동해안을 비롯해 곳곳에 건조주의보가 내려졌다.

5일 오후까지 제주서부에 바람이 시속 35~65㎞로 불고 6일에는 해안에 순간풍속이 시속 55㎞에 달하는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되는 등 대기가 메마른 상태인데 바람까지 강하게 부니 불이 나지 않도록 특히 주의해야 한다.

jylee24@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