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조찬기도회서 “법과 원칙” 재차 강조…“진정한 약자 보듬는 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대통령 부부, 5일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尹 “법과 원칙 바로 서야 복합 위기 극복”

헤럴드경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제54회 국가 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5일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법과 원칙’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윤 대통령이 최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사태와 관련 ‘노사 법치주의’를 내세우며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는 등 강력 대응을 이어가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주목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서울 파르나르에서 열린 제54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자유와 연대의 정신이 살아 숨 쉬고 법과 원칙이 바로 서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우리 사회의 진정한 약자들을 보듬는 길이고, 복합 위기를 극복해나가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우리를 둘러싼 대내외적 환경이 녹록지 않지만, 더 나은 미래를 향해 우리 모두 나아가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국민과 국가를 위하는 길이라면 어떠한 어려운 일을 마다하지 않고 걸어가겠다”고 했다.

1966년 시작된 국가조찬기도회는 초교파 기독교 성도 모임으로, 연 1회 대통령 부부를 초청하고 있다. 이날 조찬기도회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김건희 여사도 참석했다. 또 김진표 국회의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 등 의회 인사와 박진 외교부 장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정부 인사도 기도회에 함께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사태와 관련해서도 ‘노사 법치주의’를 연일 강조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열린 관계부처 대책회의에서 집단운송거부 사태를 “법치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규정하며, 시멘트 운송에 이어 정유·철강 분야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 준비를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조직적으로 불법과 폭력을 행사하는 세력과는 어떠한 경우에도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집단운송거부뿐만 아니라, 정상 운행을 방해하거나 위협하는 행위, 사후적으로 정상 운행 차주에게 보복하는 행위는 모두 법을 위반하는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pooh@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