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건영 "尹 정부, 文 욕 보이고 모욕을…하루가 멀다하고 文정부 인사 조사"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檢 칼끝, 文을 향하고 있어…文 소환, 결코 있어선 안 돼

뉴스1

2018년 9월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둘째 날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차 정상회담을 가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에 배석한 서훈 국정원장이 회담 도중 나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 News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지금 정치보복을 하고 있으며 문재인 전 대통령 조사가 최종 목표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까지 불리고 있는 윤 의원은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금 윤석열 정부가 자행하고 있는 정치 보복의 칼 끝은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있고 문재인 정부 주요 인사들을 욕 보이고 모욕 주기 위함이라고 생각한다"며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 인사들에 대한 수사가 바로 그것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의) 서해 공무원 사건 (수사)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는 걸로 보인다"며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영장 청구는 대통령실 지시가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라는 종전 주장을 되풀이 했다.

또 윤 의원은 "서해 공무원사건뿐만 아니라 4대강 보 개방, 월성 원전, 동해 흉악범 추방 사건 등 문재인 정부에 있었던 전방위적인 사건들에 대해서 지금 검찰이 하루가 멀다 하고 문재인 정부 사람들을 조사하고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며 "검찰 주요 인사들이 요직을 장악하고 있고 대통령은 마치 검찰총장처럼 행동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행동들이 대통령실과 사전 조율 없이 했겠느냐라는 합리적 의심을 가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행자가 "(검찰 수사가) 결국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향하고 있다는 말이냐"고 묻자 윤 의원은 "네"라며 결국 검찰 목표는 문 전 대통령이라고 판단했다.

문 전 대통령이 "내가 최종 책임자다, 선 넘지 말아라"고 경고한 것에 대해선 "당신의 책임을 외면하지 않았고 이 사건의 본질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라며 "정치 보복을 그만둬라, 전문가들이 정치 보복에 의해서 희생당하는 것들에 대해 지적을 하고 싶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해석했다.

다만 자신이 볼 때 그렇다는 것이지 문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 그 부분을 언급하지 않으셨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 소환은) 결단코 없어야 된다"며 강력 경고했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