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삼다수, 페트병 재활용한 '친환경 근무복'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친환경 근무복 착용 이미지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삼다수 생산본부 소속 직원 460여 명에게 투명 페트병 3만2천여 개를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유니폼을 지급했다고 5일 밝혔다.

공사는 제주에서 폐페트병을 수거했고 효성티앤씨[298020]가 이를 친환경 섬유인 '리젠 제주'로 생산했다.

근무복 제작은 제주의 중증장애인생산시설인 송광행복타운에서 맡았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친환경 근무복 도입은 2030년까지 플라스틱 사용량을 50% 줄이는 '그린 홀 프로세스'의 핵심 전략인 '자원 순환'의 일환"이라며 "친환경 포장재 개발과 경량화, 자원 선순환 활동을 통해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