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이 황희찬에 보낸 교활한 패스..베스트어시스트 선정[2022 카타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황희찬의 역전골을 돕는 패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포르투갈전에서 상대 수비수 다리를 관통한 패스로 승부를 뒤집은 손흥민의 어시스트가 미국이 꼽은 '베스트 어시스트'로 선정됐다.

미국 폭스스포츠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베스트 어시스트로 한국과 포르투갈전에서 나온 손흥민의 패스가 선정됐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스스포츠는 “항상 가장 예쁜 어시스트는 하프라인 바로 뒤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보내는 낮고 빠른 패스”라면서도 “황희찬에게 보내는 손흥민의 교활한(Sneaky) 패스는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 패스가 한국에게 어떤 의미였는지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 1분경 포르투갈의 코너킥 때 흘러나온 공을 잡아 70m를 단독 드리블로 전진했다. 이어 골문 앞에서 상대 수비수 다리 사이를 관통하는 스루패스를 황희찬에게 연결했다. 이 패스를 황희찬이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 경기로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한 한국은 포르투갈(2승 1패·승점 6)에 이어 H조 2위로 올라섰고 16강에 진출했다.

폭스스포츠는 베스트 골로 브라질과 세르비아의 경기에서 나온 히샬리송의 하프 발리슛을 꼽았다. 최고의 팀으로는 브라질을 선정했다.

베스트 플레이어로는 “자신이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 될 것이란 기대와 함께 월드컵에 참가했고 그 기대에 부응했다”며 프랑스의 음바페를 꼽았다. 또 베스트 영플레이어로는 스페인의 신성 페드리와 가비 대신 크로아티아의 센터백 요시코 그바르디올을 선정했다.
#손흥민 #황희찬 #가랑이패스 #역전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