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월드컵] 스털링 자택에 무장 강도 침입…급거 귀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잉글랜드 국가대표 라힘 스털링(27)이 '가정 문제'로 귀국한 이유가 무장 강도 피해로 드러났다.

5일(한국시간) 영국 BBC는 "무장 강도들이 스털링의 가족이 있는 그의 집에 침입했다"며 "스털링은 아이들의 안전을 염려해 귀국했다"고 전했다.

스털링은 이날 카타르 알호르 알 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세네갈과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명단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 잉글랜드 축구협회(FA)는 "가족과 관련된 이유"라고 밝혔다.

영국 타임 스포츠 헨리 윈터 기자는 "스털링에겐 가족이 전부였다"며 "스털링의 집에서 매우 고통스러웠던 사건이 일어났다. 스털링은 이에 매우 동요했고 가족을 염려해 집으로 돌아갔다"고 했다.

BBC는 "상황이 올바르게 잡힌다면 스털링이 (카타르로) 돌아올 기회가 있다"고 덧붙였다.

윈터 기자 역시 "스털링이 카타르로 돌아올 수 있지만, 그에겐 가족이 우선"이라고 분석했다.

스털링은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2경기에 출전해 1골 1도움으로 잉글랜드의 16강 진출을 도왔다.

잉글랜드는 이날 세네갈을 3-0으로 완파하고 8강에 올랐다.

8강에선 프랑스와 경기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