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도움만 주던 '손흥민 절친' 케인…16강에서 직접 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월드컵특별취재팀 박대성 기자] 해리 케인(29, 토트넘 홋스퍼)이 카타르 월드컵에서 첫 골을 신고했다. 조별리그에서 도움만 적립했는데 중요한 순간에 결정력을 보였다.

잉글랜드는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 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세네갈에 3-0으로 완벽하게 이겼다. 8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와 만나게 됐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필 포든, 케인, 부카요 사카 스리톱에게 득점을 맡겼다. 전반 초반부터 세네갈에게 쉽게 공격 기회를 내주지 않으면서 주도권을 잡았고 전반 38분에 조던 핸더슨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잉글랜드의 리드는 꺾이지 않았다. 전반 추가 시간에 '캡틴' 해리 케인이 터졌다. 잉글랜드는 조직적인 압박으로 세네갈 빌드업을 차단했고 곧바로 역습을 이어갔다. 케인이 필 포든의 원 터치 방향 전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밀어 넣고 포효했다.

케인은 지난 대회 득점왕이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조별리그에서 도움만 기록했다. 이란전에서 2도움, 웨일즈전에서 1도움이었다. 이번 시즌 토트넘에서도 '플레이메이커 스트라이커'로 활약했던 장점을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보였다.

조별리그에서 도움만 기록하더니, 잉글랜드에 중요한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대회 첫 골을 터트렸다. 세네갈에 1골 리드를 2골 차이로 벌리면서 잉글랜드가 더 안정적인 경기를 할 수 있는 귀중한 득점이었다.

잉글랜드는 케인의 득점으로 후반전에 더 리드를 잡았다. 세네갈 빌드업을 조직적인 압박으로 막아냈고, 필 포든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박스 안에 전달했다. 사카가 골 냄새를 맡으며 쇄도하더니 침착하게 득점하며 골망을 뒤흔들었다.

8강전 상대는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다. 프랑스는 조별리그부터 안정적인 경기력에 킬리앙 음바페의 활약이 상당히 매섭다. 이날에 케인이 터진다면, 잉글랜드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