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이효춘 "조영남과 졸혼? 남자 씨가 말라도 절대 싫어"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미우새 조영남 이효춘 / 사진=S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효춘이 조영남의 마음을 거절했다.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수 조영남, 배우 백일섭, 이효춘이 출연했다.

이날 백일섭은 이효춘에게 호감을 표현하는 조영남을 보고 "오죽했으면 쫓겨났겠냐"며 혀를 찼다.

이에 조영남이 "쫓겨난 거랑 졸혼이랑 뭐가 다르냐"며 우기자 백일섭은 "완전히 다르다. 넌 치명적인 거다. 사형을 내린 거다. 난 그냥 내 발로 걸어 나온 것"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의 찐친 케미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효춘은 조영남의 쿨한 모습을 좋게 봤다.

그러자 조영남은 지효춘에게 "우리가 사귀다가 졸혼을 한번 하자"며 "내가 아파트도 좋은 거 있다"는 직진 고백을 했다.

조영남 말에 이효춘은 "절대 싫다. 지구상에 남자가 씨가 말라도 안 만날 거다. 나도 아파트 좋은 거 있다. 절대 안 된다"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백일섭도 "나도 말린다. 싸대기나 한 대 때려버려라"라고 헛웃음을 쳐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