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선호, 새로운 멤버로 합류..."울릉도 독도 꼭 가고파"('1박2일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1박 2일' 유선호가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에서는 새로운 병아리 막내로 등장하게 된 배우 유선호의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1박2일의 찐팬이라고 밝힌 유선호는 "21세 배우 유선호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1박2일 첫 출근을 하러 가는 길인데 어제 한숨도 못 잤다"라며 "드라마 첫 촬영하는 것 만큼 잠이 아예 안 오더라. 떨리는데 걱정보다는 설렘이 더 크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어릴 때 한 주도 빼놓지 않고 다 봤다. 일요일 저녁을 책임지는 예능이었다. 복불복 게임을 너무해보고 싶다. 진짜 까나리 액젓을 제가 못 먹는지. 신 거 레몬즙 먹기 그런 거 해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유선호는 가고 싶은 장소로 "울릉도랑 독도를 가보고 싶다"를 꼽았다. 이어 그는 매니저와 '1박 2일'에서 자주 하는 게임을 연습하겠다며 "절대음감을 해보겠다"라며 "단어 하나하나를 생각하지 말고 물체를 떠올리면 되더라"면서 '왕밤빵' 연습에 몰입했지만 연속 실패로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