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송은이 "일 없으면 만드는 스타일…조만간 농사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코미디언 송은이가 ‘미우새’ 스페셜 MC로 출격했다.

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코미디언 송은이가 출연해 내공 30년 차 예능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 서장훈은 “송은이가 일이 없으면 만들어서도 하는 스타일이라고 한다. 최근에 새로 일 벌인 것 있냐”고 물었고, 송은이는 “최근 파주에다가 조그맣게 세컨 하우스를 만들었다. 조만간 농사를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엽은 “혹시 벌여놓고 후회되는 일도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송은이는 “최근에 김숙의 꼬임에 빠져서 한 게 있다. ‘백숙’이라고 백지영과 김숙의 음원 프로젝트를 했었다”며 “두 사람이 올해 말복에 ‘그 여자가 나야’라는 발라드곡을 냈다. 백숙 의상을 입고 뮤비도 찍었다. 성공적인 프로젝트는 아니었다”고 웃픈 사연을 재치있게 전해 웃음을 안겼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영되는 ‘미운 우리 새끼’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