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임재 등 경찰 4명 오늘 구속 갈림길...수사 '분수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임재 전 서장, 부적절 조치로 피해 키운 혐의

이임재 "기동대 투입 요청…보고 늦어 대응 지연"

특수본 "기동대 요청 증거 없다…참사 인지 가능"

박성민 전 정보부장, 보고서 삭제 지시 혐의

[앵커]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등 이태원 참사에 연루된 경찰 4명이 오늘(5일) 구속 갈림길에 섭니다.

경찰청 특별수사본부의 중간 성적표가 나오는 셈인데, 향후 수사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특별수사본부의 신병 확보 대상이 된 경찰 간부 4명이 오늘 오후(5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습니다.

먼저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과 전 용산서 112상황실장은 핼러윈 전 대규모 인파가 예상된다는 보고가 있었는데도 인력 배치 등 대비를 소홀히 하고, 참사 이후엔 부적절한 현장 지휘와 조치로 인명 피해를 키운 혐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