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낯선 조립식 경기장 974, 첫 야간경기 변수 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브라질과 벌이는 16강전은 벤투호의 카타르 대회 4번째 경기지만 첫 야간경기입니다.

경기장도 세 경기를 내리 치른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이 아닌 974 스타디움입니다.

낯선 환경이 선수들에게 어떻게 작용할지 궁금합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스타디움 974는 재활용 컨테이너를 레고처럼 끼워 건설한 조립식 경기장입니다.

카타르의 국제전화 국가번호이기도 한 974개의 컨테이너가 사용됐는데 월드컵이 끝나고 나면 해체돼 다른 나라에서 재활용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