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스텔스폭격기 B-21 공개…북한 떨게 할 차세대 무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의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레이더(Raider)’가 모습을 드러냈다. 전략 경쟁 중인 중국과 핵·미사일 위협 수위를 높이는 북한을 압박할 무기로 평가받는 폭격기다.

중앙일보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의 노스롭 그루먼 공장에서 B-21 스텔스 전략폭격기 출고식이 열렸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미 공군은 지난 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의 노스롭 그루먼 공장에서 B-21 출고식을 가졌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이날 출고식에서 “B-21은 전략폭격기의 독창성과 혁신 면에서 지속적인 우위를 보여주는 증거”라며 “다른 어떤 폭격기도 B-21에 필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된 B-21은 미래 전쟁 방식을 바꿀 기종으로 평가된다. 무인 전투기의 호위를 받으며 무인 전투기를 조종하는 등 미 공군의 유·무인 복합 비행편대를 이끌 것으로 관측된다.



현존 최강의 스텔스 폭격기인 B-2보다 스텔스 성능이 뛰어나고, 클라우드 컴퓨팅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한 항공전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타격 능력도 끌어올렸다. 한반도에 자주 출격하는 장거리 폭격기 B-1B와 달리 핵무기를 장착할 수 있다. 현재 개발을 거의 마친 극초음속 공대지 미사일도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B-21는 폭이 45.7m로, B-2(52.4m)보다 작다. 폭탄 탑재량은 B-2(27t)의 절반 수준인 13.5t 수준이다. 대신 정밀 유도 폭격이 가능한 스마트폭탄을 탑재한다. 지하시설을 파괴하는 초대형 재래식 폭탄인 ‘수퍼 벙커버스터’도 1발 실을 수 있다.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대량 양산할 수 있어 세계 어디든 분산 배치할 수 있다. 현재 생산 단가는 대당 6억9000만 달러(약 9000억원)로 추정된다. 미 공군은 노후화한 B-1B와 B-52 폭격기를 순차적으로 대체하기 위해 오는 2026년부터 100여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