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 중국 대사관 런던탑 근처 신축이전 계획 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기존 대사관 10배 규모 추진

지역 의회 “분위기 훼손” 반대

양국 관계 악화 와중에 또 악재

조선일보

영국 런던 중국대사관./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런던의 자국 대사관을 대규모로 신축·이전하려던 중국의 계획이 무산 위기에 처했다고 2일(현지 시각) 영국 BBC와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새 대사관 터가 자리한 런던 동부 타워햄리츠 구(區)의회가 중국 대사관 신축을 불허(不許)하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영국 매체들은 “타워햄리츠 구의회가 밤늦게까지 격론을 벌인 끝에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며 “중국 대사관이 지역 분위기를 크게 훼손할 수 있다는 염려가 컸다”고 전했다. 미 CNN은 “영·중 관계가 악화하는 와중에 이런 일까지 터지면서 양국 관계가 더 틀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18년 5월 이 지역의 옛 조폐국 부지 2만㎡(약 6000평)를 2억5500만파운드(4000억원)에 매입, 현재 런던 중심가 메릴본에 있는 대사관보다 약 10배 큰 건물을 지으려 했다. 한국에서 가장 큰 외국 대사관인 서울 명동의 중국 대사관보다도 큰 규모다. 명동 중국 대사관은 부지 9831㎡(약 2974평), 연면적 1만7200㎡(약 5203평)에 달하는 24층짜리 대형 건물이다.

조선일보

영국 런던 타워햄리츠구(區)에 세울 예정이었던 중국 대사관 신축 단지 계획도. /CBR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이 신축 건물에 대사관은 물론, 중국문화원 등 중국 정부의 영국 내 사무실을 모두 입주시킬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중국 대사관이 테러의 표적이 되거나 중국의 반(反)인권·독재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몰려들어 지속적으로 소동을 일으킬 수 있다”며 문제 제기를 했다. 이 부지의 역사적 의미 때문에 외국 대사관이 들어서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곳은 본래 17세기 흑사병 사망자 묘지였다가 이후 영국 해군이 사용했고, 1809년부터 1967년까지 조폐국으로 쓰였다. BBC는 “중국 대사관 건립이 최종 무산된 것은 아니다”라며 “중국 정부가 이의를 제기할 수 있고, 런던시나 중앙정부가 개입해 결정을 뒤집을 수도 있다”고 했다.

영국과 중국은 최근 맨체스터 중국 영사관의 시위대 구타, 중국 내 시위를 취재하던 BBC 기자 연행·구타 등의 문제로 갈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영국은 또 중국의 영국 원자력 발전소 투자를 무산시키고, 리시 수낙 총리가 최근 “중국이 영국의 이익과 가치를 위협하고 있다”며 “양국의 ‘황금 시대’는 끝났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파리=정철환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