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마르 안 나왔으면" 벤투 감독의 솔직한 심경[도하 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4일 카타르 도하 국립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메인미디어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 12. 4.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정다워기자]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네이마르의 출전을 바라지 않는다.

벤투 감독은 4일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네셔널컨벤션센터 메인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브라질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현지시간 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극적으로 H조 2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올랐다. 우승후보 1순위 브라질은 G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1위인 브라질은 한국에게 버거운 상대다. 이미 지난 6월 맞대결에서 1-5 대패를 당한 경험도 있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을 기반으로 짰다. 영상을 보며 전략을 가다듬었다. 이 과정을 통해 우리 선수들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잘 수행할 것이다. 훈련할 시간이 짧았다. 제대로 준비할 팀은 없을 것이다. 체력, 감정적으로 피로감도 있다. 어제 휴식을 취했고, 오늘 오전에만 훈련했다. 팀에는 부담이 될 것이다. 브라질에 대한 부담까지 있다. 브라질은 3차전서 라인업을 바꿨다. 우리는 하지 못할 일이었다. 이렇게 빨리 경기를 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FIFA의 결정이라면 수용하겠지만 최적의 조건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브라질은 우승이 가능한 나라다. 힘든 경기가 되겠지만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이어 그는 “여러 번 만난다면 브라질에 많이 패하겠지만 한 번만 싸운다면 이길 수 있다. 못할 것이 없다”라며 단판의 특성을 고려하면 승리가 가능하다고 했다.

브라질에선 네이마르의 출전 여부가 최대 이슈다. 벤투 감독은 “네이마르가 출전하길 바란다고 말하면 위선적인 것이라 생각한다. 솔직히 안 나오길 바란다. 그래도 항상 최고의 선수들이 경기에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기에 출전하지 않는다면 부상 때문일 것이다. 경기에 나올 만한 조건이 된다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6개월 전 브라질에 대패를 기억한다. 다만 그는 “브라질의 경기력은 아마 굉장히 훌륭할 것이다. 당시와 비슷할 것”이라면서도 “직접 비교하긴 어렵다.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다. 우리만의 전략으로 경기에 임해야 한다. 우리 진영에서 경기를 더 많이 할 것이다. 상대가 더 압박해올 것이다. 이제까지 그랬던 것처럼 최대치의 능력을 보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벤투 감독은 종아리 부상으로 3차전에 결장한 김민재의 몸 상태에 대해 “아직 누가 주전으로 뛸지는 모른다. 결정하지 않았다”라며 앞 경기들과 마찬가지로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