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룹' 김혜수, 모든 진실 밝혔다…김해숙 대례복 입고 사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슈룹' 모든 비극의 시작이었던 김해숙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4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연출 김형식)에서는 임금 이호(최원영 분)가 진실을 밝히는 결단을 내렸다.

관료들은 임금에게 의성군(강찬희 분)을 참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전 임화령(김혜수 분)은 폐비 윤씨(서이숙 분)를 찾아가 이익현(김재범 분)이 궐에서 죽었다고 전해줬다. 중전은 윤씨에게 이익현의 소생이 살아있으며, 그가 의성군이라고 밝혔다. 윤씨는 중전에게 "제게 빚이 있지 않습니까"라고 하며 이익현의 소생인 의성군을 살려달라고 부탁했다.

대비(김해숙 분)는 임금에게 의성군을 죽이라고 했다. 임금은 의성군을 지키려고 했다. 임금은 "더는 내 용상에 피를 묻히지 않을 것이다. 어머니께서 20년 전에 묻힌 피비린내가 여전히 진동하니까"라고 말했다. 대비는 자신이 태인세자를 죽였다는 것을 알린다면 임금의 정당성도 무너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전은 임금을 찾아가 과거를 바로잡고 진실을 기록해달라고 부탁했다. 짐을 내려놓고 자유로워지라고 했다. 고민하던 임금은 대비를 찾아가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대비는 가장사초 따위가 무엇을 증명할 수 있냐고 했다. 임금은 "제가 다 보았다"고 고백했다.

임금은"어마마마께서 시작한 이 비극을 제가 끝내겠다"고 말했다. 대비는 다 끝난 일이라고 했다. 임금은 "어머니가 태인 세자 형님을 죽였고 그로 인해 제 아들이 죽었다. 이제는 그 누구의 희생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대비는 "그 모든 것이 주상을 위해 한 일이다"고 했다. 임금은 "저를 위하신다면 앞으로는 아무 일도 하지 말아주십시오"라고 엎드려 울면서 부탁했다. 대비는 자신을 벌할 수 있겠냐며 냉소했다. 임금은 결연한 얼굴로 임금이라면 마땅히 그래야 한다고 답했다.

신하들이 임금의 결정에 반대했지만 임금은 자신에 대한 평가는 후대에서 내릴 것이라며 모든 과거의 기록을 바로잡기로 했다. 유상욱(권해효 분)은 풀려났다. 세자는 유상욱에게 자신의 형님을 죽이려고 했냐고 물었다. 유상욱은 자신의 처방엔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 유상욱은 "의술이든 권력이든 다 사람 살리는 데 쓰여야 한다"고 말했다. 임금은 폐비 윤씨를 복권하고, 대비를 처소에 유폐하는 결정을 내렸다. 대비는 대례복을 입은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