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이 황희찬에 보낸 '가랑이 패스'…베스트 어시 선정됐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포르투갈전에서 손흥민의 어시스트가 미국 언론이 꼽은 ‘베스트 어시스트’로 선정됐다.

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스포츠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베스트 어시스트로 한국과 포르투갈전에서 나온 손흥민의 패스를 선정했다.

중앙일보

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렸다. 후반 손흥민이 재빠른 드리블로 포르투갈의 골문 앞까지 질주해 황희찬에게 패스를 건넸다. 이 패스를 황희찬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황희찬에게 패스하는 손흥민. 김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스스포츠는 “항상 가장 예쁜 어시스트는 하프라인 바로 뒤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보내는 낮고 빠른 패스”라면서도“황희찬에게 보내는 손흥민의 교활한(Sneaky) 패스는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 패스가 한국에게 어떤 의미였는지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중앙일보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황희찬이 역전골을 넣고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예선 후반 추가시간 1분경 역습상황에서 우리 진영부터 재빠른 드리블로 포르투갈의 골문 앞까지 질주했다. 이어 상대 수비수 다리를 관통해 골문 안쪽으로 달려드는 황희찬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이 패스를 황희찬이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 경기로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한 한국은 포르투갈(2승 1패·승점 6)에 이어 H조 2위로 올라섰고 16강에 진출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스스포츠는 베스트 골로 브라질과 세르비아의 경기에서 나온 히샬리송의 하프 발리슛을 꼽았다. 최고의 팀으로도 브라질을 선정했다.

폭스스포츠는 “네이마르 없이도 브라질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조직력이 있는 팀으로 보였다”고 설명했다.

베스트 플레이어로는 “자신이 최고의 선수 중 한명이 될 것이란 기대와 함께 월드컵에 참가했고 그 기대에 부응했다”며 프랑스의 음바페를 선정했다. 또 베스트 영플레이어로는 스페인의 신성 페드리와가비 대신 크로아티아의 센터백 요시코 그바르디올을 선정했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