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룹’ 김해숙, 최원영 꺾지 못하고 죽음 맞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l tvN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해숙이 죽음을 맞았다.

4일 방송된 tvN ‘슈룹’에서 이호(최원영)는 대비(김해숙)를 찾아가 모든 진실을 밝혀야겠다고 말했다. 대비가 과거 태인세자를 죽인 것을 밝히고, 자신의 아들이 독살되었다는 것을 밝히기 위함이었다.

증거가 있냐는 말에 이호는 그날 밤 자신이 모든 것을 보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머니. 정녕 저를 위하신다면 이제는 아무것도 부디 아무것도 하지 말라. 그것이 제가 어머니께 바라는 유일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호는 자신을 진짜 벌할 수 있겠느냐는 물음에 “임금이라면 마땅히 그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비는 사실상 유폐가 확정됐다. 대비는 그리되기 전, 자신의 처소에서 죽음을 맞았다. 중전은 “대비마마. 이제 마마의 시대는 끝났다. 이제 악행의 굴레에서 벗어나라”고 말하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