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남매가 용감하게’ 임주환 스타일리스트, 이하나 병원 방문...의미심장한 눈빛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l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주환의 스타일리스트였던 사람이 이하나의 병원을 찾아왔다.

4일 방송된 KBS 2TV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이상준(임주환)은 엄마 장세란(장미희)에게 김태주(이하나)가 받은 이상한 쪽지에 대해 말했다. 쪽지에 ‘이상준한테 아들이 있다. 내가 엄마다’라는 내용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상준은 “내 팬이 결혼 기사 보고 심술 났거나, 스토커 같다고 하더라”면서 김태주는 이상한 오해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장세란은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태주의 병원에 이상준의 스타일리스트였던 이장미가 방문했다. 이장미는 감기 기운이 있는 것 같아서 내원했다고 말했다. 이것저것 물어보던 김태주는 약 처방은 안 하겠다며 경과를 보고 그래도 이상 있으면 내원하라고 했다. 이장미는 “선생님이 정말 친절하시다”고 말한 뒤 떠났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