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말도 안 되게 잘생겼다"…팔로워 2만→200만 넘긴 조규성 인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환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서 스타로 떠오른 조규성(24·전북현대)의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200만 명을 돌파했다.

조규성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4일 오후 3시 기준 팔로워 200만 명을 넘겼다. 8시 현재 221만 명이다.

월드컵 시작전 2~3만 명 밖에 안 된 팔로워 수는 한 달도 안 되어 110배 넘게 늘었다.

중앙일보

사진 조규성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규성은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교체로 출전했지만, 강렬한 인상과 미모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후 조규성은 가나와 2차전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실력까지 입증했다. 조별리그 2차전 베스트 11에 선정되기도 했다.

조규성은 지난 3일 태극기를 펼치며 16강 진출의 기쁨을 나누고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이 사진의 좋아요 수는 약 200만개이며 5만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국내외 팬들은 그의 게시물에 “응원한다”, “결승 가자”라고 응원을 보냈다. 또 “브라질 조국을 응원하지만 당신을 사랑한다”, “결혼해주세요”, “사랑에 빠졌다”라며 브라질 국기 이모티콘을 올리는 등 8강 진출을 다툴 상대팀인 브라질 국민들의 응원 댓글도 눈길을 끌었다.

중앙일보

조규성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 언론도 그의 실력과 외모를 분석하며 ‘축구계의 BTS(방탄소년단)’이라고 소개했다.

지난 2일(현지 시각) 영국 스포츠매체 ’디 애슬레틱‘은 조규성의 외모를 극찬하며 “한국팀 공격수 조규성은 팬들의 구애에 휴대전화를 꺼야만 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조규성의 폭발적인 팔로워 수 증가는 그의 득점 때문만이 아니다”며 “그가 말도 안 되게 잘생겼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포르투갈 매체 포블리코는 “축구를 안했으면 패션계에 종사했을 것”이라며 주목했다.

영국 매체 ‘더선’은 “조규성은 전 세계에서 뜨거운 시선을 받는 존재가 됐다. 토트넘의 ‘스타’ 손흥민을 인기 면에서 추월하는 기세다”라고 보도했다.

한편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우승후보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놓고 겨룬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