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타다큐' 윤영미 "제주집 견적 내보니 억대 넘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윤영미가 제주하우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4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아나운서 윤영미의 인생 이야기가 펼쳐졌다.

윤영미는 제주 하우스에 대해 “견적을 내보니 억대가 훨씬 넘는 돈이 나왔다”라며 돈이 없었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이어 “남편이 돌맹이 하나하나 쌓고 잔디 깎고 잡초 뽑고 청소하고 문고리 떨어지면 고쳤다”며 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영미는 인테리어에 대해 “지인들과 친구들이 도와줬다”라면서 “복이 많은 사람이란 걸 느낀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스타다큐 마이웨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람들의 인생을 진솔하고도 담백하게 전달하는 신개념 인물 다큐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