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니 스메루 화산 분화에 최고 경보 발령…주민 2천명 대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년만에 재분화…지난해에는 51명 사망·이재민 1만명 발생

연합뉴스

분화하는 인니 동자바주 스메루 화산… 최고 등급 경보
(루마장[인도네시아]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동자바주 루마장의 스메루 화산이 분화하고 있다. 당국은 화산 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으로 올리고,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스메루 화산 폭발로 50명이 사망한 바 있다. 2022.12.04 clynnkim@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인도네시아 동자바주(州)의 스메루 화산이 1년 만에 다시 분화를 시작하면서 인도네시아 당국이 화산 경보를 최고 수준으로 높이고 2천 명이 넘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4일(현지시간) 오전 2시 46분 스메루 화산이 화산재를 내뿜는 등 분화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발로 산 정상에서 1.5㎞ 높이까지 화산재를 뿜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용암이 흐르기도 했다.

또 하늘로 치솟은 화산재로 인해 스메루 화산 주변은 어둡게 변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인터넷이 끊기는 등 통신 장애도 발생했다.

BNPB는 "오늘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8번의 폭발이 감지됐다"며 3단계였던 화산 경보를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했다.

또 분화구를 중심으로 8㎞ 이내에서는 어떠한 활동도 하지 말라고 경고했으며, 화산재가 이동하는 방향으로 13㎞ 떨어진 지역까지 주민들에게 대피하라고 권고했다. 당초 반경 5㎞까지만 위험지역으로 선포했다가 화산 분화가 계속되고 용암까지 흐르면서 위험지역을 확대했다.

이에 따라 최소 6개 마을에서 약 2천 명의 주민이 11개 대피소로 옮겨졌으며, 주민들에게는 오염된 공기로 인한 호흡기 질환을 막기 위해 무료로 마스크가 배포됐다고 BNPB는 전했다.

현지 콤파스TV는 긴급 뉴스를 내보내며 화산을 피해 현지 주민들이 대피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스메루 화산의 대규모 분화는 정확히 1년 만에 다시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4일에도 스메루 화산이 폭발하면서 화산재가 인근 마을을 뒤덮었고 이 일로 51명이 사망했다. 또 수백 명의 사람들이 화상을 입었고 1만 명이 넘는 사람이 대피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른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있어 활화산이 120여 개에 이르고 지진도 잦아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한다. 2018년에는 자바섬과 수마트라섬 사이의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이 폭발하며 쓰나미를 유발, 400여 명이 사망했다.

연합뉴스

분화하는 인니 동자바주 스메루 화산
(루마장[인도네시아] AF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동자바주 루마장의 스메루 화산이 분화하면서 나온 화산재가 화산 인근 글라다 페락 다리를 덮치고 있다. 2022.12.04 photo@yna.co.kr


laecor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