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A-POINT] 황인범 인생 바꾼 '1위' 브라질..."그때 그 모습 안 나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브라질전이 다시 한번 황인범 인생에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국가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브라질은 황인범 선수 커리어에 많은 영향을 미친 팀이다. 황인범은 지난 6월 A매치 평가전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선발 출장했지만 1-5 대패를 막지 못했다. 황인범은 브라질과 맞붙기 전까지 거취를 고민하고 있었지만 브라질의 높은 벽을 실감하고, 결정을 내렸다.

당시 그는 "브라질과 경기하기 전에 성장을 위해서 날 써주는 팀으로 갈지, 아니면 많은 돈을 주는 팀으로 갈지 고민을 했다. 브라질전을 치른 후 그런 고민을 할 처지가 아니라고 느꼈다. 경기에 못 나가도 세계적 선수들과 겨뤄야 한다고 느꼈다"고 고백했다.

황인범은 다시 유럽의 문을 두드렸고, 그리스 명문인 올림피아코스로 이적했다. 올림피아코스 이적 후 황인범은 계속해서 성장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황인범은 부단한 노력 끝에 이번 월드컵에서 뛰어난 활약으로 팬들에게 찬사를 받고 있다. 브라질전에서 뼈저리게 느낀 점들이 황인범의 커리어를 바꿔놓은 셈이다.

황인범도 브라질전 효과(?)를 인정했다. 그는 "6월에 있었던 브라질과의 경기는 축구 인생의 터닝포인트였던 경기였다. 개인적으로는 그 경기에서 너무 많은 좌절감을 느꼈었고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황인범에게 좌절감까지 안긴 브라질을 6개월 만에 다시 만난다. 브라질이 얼마나 강한 상대인지, 월드컵에서 왜 우승 후보인지는 모두가 안다. 이미 16강에 진출했기 때문에 브라질을 상대로 좋은 경기력만 나와도 팬들은 박수를 보낼 것이다.

그러나 선수들의 생각은 달랐다. 황인범은 "만약에 브라질과 붙게 된다고 한다면 그때 그 경직된 모습들은 안 나올 수 있을 거라는 말은 확실하게,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들을 그 이상을 쏟아내서 한다면 충분히 좋은 경쟁을 할 수 있다. 오늘 같은 기적이 또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다"며 포기하지 않는 자세를 보여줬다.

브라질전이 또 황인범의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다. 황인범은 그리스에서의 활약과 월드컵에서의 뛰어난 경기력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와 연결되고 있다. 세계 최강 브라질을 만나서도 자신의 기량을 온전히 발휘한다면 많은 클럽들이 더욱 황인범을 노리게 될 것이다. 황인범이 그토록 원하던 빅리그 진출이 눈앞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