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박2일’ 막내 유선호 첫 등장...“한숨도 못자, 복불복 해보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선호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유선호가 ‘1박 2일’ 새 멤버로 첫 등장했다.

4일 방송된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새 멤버로 합류하게 된 막내 유선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유선호는 “많은 분들이 절 잘 모르실 것 같다. 지금 배우를 하고 있고 21살 유선호라고 한다. 반갑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유선호의 첫 출근길 모습이 이어졌다. 유선호는 “지금은 ‘1박 2일’ 첫 촬영을 하러 가는 길이다. 한숨도 못 잤다. 드라마 첫 촬영 하러 가는 것만큼 잠이 아예 안 오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단은 설렌다. 어렸을 때 한주도 안 빼고 ‘1박 2일’을 다 봤다. 일요일 저녁을 책임진 저의 영웅”이라며 “복불복 게임 너무 해보고 싶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유선호는 “막내로서 에너지 넘치는 모습, 행복한 감정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보겠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1박 2일’을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