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안84, 직원들과 영국 동행 "내가 비행기표 끊어줘..음식들 핵노맛"(인생8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기안84가 영국 물가에 경악했다.

최근 만화가 기안84의 채널 '인생84'에는 '건물이 멋지고 음식이 맛없는 축구의 나라 영국 다녀왔습니다'는 제목으로 동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 기안84는 "영국은 그냥 다 비싸다. 밥도 비싸구, 택시 요금도 비싸구, 에어비앤비도 비싸구..그래두 건물들은 예쁘다"고 전했다.

이어 "전시 기간 동안에 저희 직원들두 같이 오고 싶다 그래가지구 비행기 표를 끊어줬다. 방값은 알아서 낸다고 해서 비행기 값 끊어줬는데 두당 250 정도였다. 영국에 오니깐 직원들의 얼굴이 펴졌다"고 밝혔다.

또한 기안84는 "영국에 와서 충격 받은게 음식들이 핵노맛이다. 영국 음식 맛없다, 맛없다 웃자고 하는 얘기인줄 알았는데 어지간하면 음식 아까워서 안 버리는 나도 샌드위치 한입 먹고 다 버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피쉬 앤 칩스가 유명하다고 해서 먹었는데 조금 먹으니까 니글거리고 영국이 미국처럼 비만인 사람이 많이 없더라. 아마도 일부러 음식을 좀 맛없게 해서 살 빼게 하는 거 아닌가 싶다. 나도 영국에서 살 2kg 정도 빠졌다. 다이어트 하고 싶다면 영국 와라. 살도 빠지고, 돈도 빠지고 다 빠진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기안84는 직원들과 런던에 있는 한식 가게를 들렀고, 메뉴판에 따르면 김치찌개가 16000원, 비빔밥이 15000원이었다. 그는 "떡볶이, 컵밥, 김치찌개 해서 7만원 나왔다. 한국 거의 두배 가까이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건축에 쓴 힘을 한 5% 정도만 음식에 쏟았어도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