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16강 얄미웠다" 조규성 발언에…日언론, 심기 불편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일본이 올라가서 솔직히 얄밉기도 했다”. 일본 언론이 대한민국 대표팀 공격수 조규성(전북)의 해당 발언을 언급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조규성은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은 뒤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조규성은 “상대에게 절대 안 밀려야겠다는 투지를 갖고 나왔다”면서 “경기장에서 저뿐 아니라 형들도 다 같은 다음으로 뛰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그런데 조규성의 문제의 발언은 “우리도 (일본이) 잘한다는 생각도 들었고, 얄밉다는 생각도 드는데 (이것이)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는가”라는 취재진의 물음에 답하면서 나왔다.

그는 전날 일본이 스페인을 이기고 16강을 진출한 것에 대해 “일본이 올라갔으니 우리도 올라가야 한다는 생각보단, 일본이 올라가서 솔직히 얄밉기도 했다”며 “우리는 (16강에) 안 올라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후 축구 관련 온라인커뮤니티 등에서는 조규성의 발언을 두고 찬반 여론이 일었다. 조규성이 ‘반일’을 강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월드컵에 출전하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로서 언행을 조심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맞춰 대답을 한 것뿐”이라는 의견도 나오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조규성의 이같은 발언에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4일 “카타르 월드컵에서 날아가는 새를 떨어드리는 기세를 보이는 한국 대표팀의 공격수가 다시 한번 논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가나전에서 한국 월드컵 대표팀 최초로 멀티골을 기록한 조규성은 일본에서도 미남 공격수로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방송 인터뷰에 나선 조규성의 발언은 적절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세계 최강’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다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