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박 2일’ 김종민X문세윤X딘딘, 크루즈서 감격의 상봉…새 멤버 유선호 등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멤버들이 감격의 상봉을 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서는 울릉도 행 크루즈에서 뭉친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저녁 식사가 시작된 직후 김종민이 미꾸라지 튀김을 먹다 미꾸라지 잡이에 당첨돼 멤버들 모르게울릉도행 크루즈에 오른 가운데 문세윤은 잠자리 복불복에서 1등을 해 스위트 룸 숙박에 당첨됐다. 문세윤이 차에 타자 제작진은 “원하시는 멤버 한 명을 더 데려갈 수 있다”고 고지했다. 차에서 다시 내리는 문세윤에 의아해하던 멤버들은 “내가 어떻게 혼자 가”라는 문세윤의 말에 본능적으로 뒷걸음질 쳐 웃음을 줬다. 문세윤은 “내가 언젠가 이 빚을 꼭 갚겠다 다짐한 멤버가 있다”며 예전 여행에서 스케줄이 있는 김종민을 대신해 딘딘을 벌칙에 데려갔던 빚을 갚고자 했지만 딘딘은 “이 형이 나 데리고 가는 건 무조건 힘든 거야”라며 웃지 못했다.

계속된 딘딘의 의심에 문세윤은 불안해진 듯 “나 내일 부산으로 장모님 댁 김장을 하러 가기로 했다, 멀리 가는 거면 빨리 말하라”고 종용했지만 PD는 부인하며 안심시켰다. 그러나 이들이 숙박할 스위트 룸은 울릉도 행 크루즈의 스위트 룸. 문세윤은 “나 1등 했는데 왜?”라고 망연자실해 했고 딘딘은 “그럼 왜 내일 아침에 장모님댁 갈 수 있다고 했던 거냐”며 웃었다. 애써 웃던 문세윤은 PD가 슬레이트를 친 후 “야 너 미쳤어?”라고 분노했다.

제작진의 권유에 별을 보러 갑판에 올라갔던 문세윤, 딘딘은 김종민과 감격의 상봉을 했다. “아까 저녁 먹다 끌려 나가서 어디에 갔던 거냐”는 동생들의 궁금증에 김종민은 “계속 (크루즈) 방에 있었다. 아무도 안 볼 때 들어와야 한다고 해서 8시에 들어왔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딘딘은 “난 새 멤버가 온 줄 알았다”며 웃었다.

베이스캠프 멤버들이 일출을 본 후 퇴근한 가운데 울릉도에 도착한 김종민은 “미꾸라지 30마리를 잡으면 체험이 종료된다. 출항 시간 때문에20분 내에 잡아야 아침 식사를 할 수 있다”는 제작진의 통보에 당황했다. 아무런 장비도 어떠한 전문가도 없이 미션이 시작된 것. PD는 “지난 번 답사 왔을 때 이장님께 배웠다”며 돌로 웅덩이를 만들어 미끼를 놓고 기다리다 미꾸라지를 잡는 기술을 김종민에게 전수해 놀라움을 안겼다. 반신반의하며 PD의 모습을 지켜봤던 김종민은 직접 해보며 흥미가 생긴 듯 연신 환호를 터뜨렸지만 “이만한 게 나왔어, 나 못하겠어. 너무 무서워”라고 호들갑을 떨어 폭소케 했다.

한편 문세윤, 딘딘은 초호화 울릉도 투어를 떠났다. 전문 사진작가와 함께 관음도 인생 숏 투어를 떠난다는 설명에 두 사람은 “씻지도 못하고 나왔는데”라고 황당해 했지만 인생 숏 퀄리티에 “기가 막히게 찍어 주셨네”라며 감탄하기도. 그러나 문세윤은 화장실이 없는 언덕을 오르며 힘들어했고 딘딘은 멤버들이 퇴근했다는 소식에 “내가 뭘 잘못했냐”며 문세윤을 원망했다. 다시 모인 세 사람은 독도 새우 3종을 맛보며 지난 이틀간의 고된 여정을 위안 받았다. 이후 나라 수도, 사자성어를 공부하며 첫 출근길을 하는 새로운 멤버 유선호의 모습이 그려져 기대를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