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서훈 구속' 비판에…국힘 "교묘하고도 치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으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문재인 전 대통령은 남북간 신뢰를 해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참으로 교모하고도 치졸하다”고 비판했다.

이데일리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성동 의원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월북 조작 사건의 최종 책임자,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의원은 “해수부 공무원 월북 조작 사건의 본질은 ‘누가 어떻게 조작했냐’는 것이다. 서 전 실장이 구속된 이유도 바로 이것”라면서 “그런데 문 전 대통령은 월북조작과 전 안보실장 구속을 외교적 ‘자산’의 상실로 프레임을 바꾸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 정권의 외교관계에 모두 참여한 서훈 전 실장은 남북관계의 자산이 아니라 부채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 모두 정상회담했다. 그래서 무엇을 남겼느냐”며 “가짜 평화에 속아서 허송세월할 때, 북한은 핵무장 능력을 고도로 강화했다”고 비난했다.

이데일리

영장심사 출석하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권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은 남북의 신뢰가 ‘최고의 협상전략’이라고 했다. 완벽한 오답”이라며 “그 신뢰의 결과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였다. 이것이 ‘최고의 협상전략’ 이었느냐. 정치인의 학습능력 결여 때문에 국민은 고통받고 국격은 추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히려 역대 민주당 정권은 북한을 신뢰했기 때문에 북한에게 당한 것”이라며 “우리가 신뢰해야 할 것은 군사·경제적 힘과 한미동맹, 그리고 북한을 결코 신뢰해서는 안된다는 경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권 의원은 “무엇보다 문 전 대통령은 ‘신뢰’라는 말과 정반대에 있는 정치인이다”며 “문재인 정부는 해수부 공무원 월북 조작하고,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하고, 집값 상승 관련 통계도 조작했다. 조작을 숨 쉬듯 했던 정권이 감히 신뢰를 운운할 수 있느냐”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문재인 전 대통령(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날 문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서훈 실장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의 모든 대북협상에 참여한 최고의 북한전문가, 전략가, 협상가”라며 “서훈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전날 서 전 실장은 서해 공무원 피살 진상 은폐 사건과 관련해 구속됐다.

문 전 대통령은 “서 전 실장은 한미 간에도 최상의 정보협력 관계를 구축하여, 미국과 긴밀한 공조로 문재인 정부 초기의 북핵 미사일 위기를 넘고 평화올림픽과 북미정상회담까지 이끌어내면서 평화의 대전환을 만들어냈다”며 서훈을 두둔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남북 간에도, 한미 간에도 최고의 협상전략은 신뢰”라며 “신뢰는 하루아침에 구축되지 않는다. 신뢰가 한번 무너지면 더욱 힘이 든다. 긴 세월 일관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