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김정은 떨고 있나"... 미국 최첨단 스텔스 폭격기 'B-21' 나왔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B-2 대체하는 스텔스 전략 폭격기
"중국에 대한 미국 전략적 우위의 상징"
한국일보

미 공군이 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에 위치한 방위산업체인 노스럽그루먼 공장에서공개한 B-21 레이더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전 세계 모든 방공망을 뚫고 핵 미사일 공격을 할 수 있는 차세대 스텔스 전략 폭격기 ‘B-21 레이더(Raider)'를 선보였다. 현존하는 전략 폭격기 중 가장 진화한 모델로, 현재 기술 수준의 방공망으로는 요격은 물론 탐지조차 불가능하다고 미국은 자랑했다.

중국, 북한, 러시아에 맞선 미국의 핵 억제력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미군이 신형 전략 폭력기를 내놓은 것은 1989년 'B-2 스피릿'을 작전에 투입한 이후 30여 년 만이다.

미국, 30여 년 만에 신형 전략 폭격기 선보여

한국일보

미 공군이 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에 위치한 방위산업체인 노스럽그루먼 공장에서 공개한 B-21 레이더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공군은 2일(현지시간) 'B-21 레이더'를 최초로 공개했다. 개발사인 방위산업업체 '노스럽그루먼'의 캘리포니아 팜데일 공장에서다.

미군은 추진 시스템과 센서가 장착된 측면과 후면은 전부 가린 채 B-21의 정면만 공개했다. 최첨단 기술이 적국에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그만큼 기술 우위에 자신이 있다는 뜻이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다른 어떤 폭격기도 B-21에 필적할 수 없다”고 말했다.

독보적 '스텔스' 기능... "어떤 타깃도 은밀 타격"

한국일보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이 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의 노스럽 그루먼 공장에서 미 공군의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레이더'를 소개하고 있다.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21은 레이더망에 기체가 포착되지 않게 하는 스텔스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오스틴 장관은 “지난 50년간 발전된 스텔스 기술이 B-21에 집약됐다”고 말했다.

스텔스 기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외형을 곡면 처리하고 가오리와 비슷한 형상으로 제작했다. 기체에서 레이더를 반사하는 면적이 적을수록 레이더망에 탐지될 확률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B-2 역시 가오리 모양이지만, B-21의 외형이 전체적으로 더 매끄럽고 납작해졌다. 기체 위로 튀어나온 공기 흡입구의 돌출 정도도 줄었다. 이 역시 레이더망을 피하기 위해서다. 레이더망에 B-2가 큰 새 정도의 크기로 잡혔다면, B-21은 골프공으로 인식된다고 미군은 설명했다.

B-21은 가짜 전자신호로 적의 레이더망을 교란하는 기술, 레이더망에서 폭격기가 아닌 다른 물체로 인식되게 하는 기술도 갖췄다. 군용기 전문가 리베카 그랜트는 "B-21은 중국 해군의 함정부터 테러리스트 기지 등 어떤 대상도 '은밀하게' 타격할 수 있는 폭격기"라고 분석했다.

미국 군사 싱크탱크인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배넷 선임연구원은 미국의소리(VOA)와 인터뷰에서 “B-21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실질적인 위협이 될 것”이라며 “북한의 낡은 방공망으로는 미국 본토에서 이륙해 날아오는 B-21을 인지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초의 '디지털 폭격기'... 파괴력 증가

한국일보

B-2 스텔스 전폭기의 모습. 코리아타임스 자료 사진


B-21은 세계 최초의 ‘디지털 폭격기’라고 불린다. 스마트폰처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는 것만으로 미래에 개발될 신무기를 탑재할 수 있다. 기체 하드웨어 개조가 필요 없다는 뜻이다.

또한 미 공군 중앙 시스템과 B-21 시스템을 연동해 임무 수행 중 새로운 목표물을 발견하면 즉각 작전을 수립해 지체 없이 타격할 수 있게 했다. 기본적으로는 유인기로 설계됐지만, 작전 목적에 따라 드론(무인기)처럼 활용할 수도 있다.

B-21은 B-2에 비해 가격 대비 성능도 대폭 개선됐다. 1대당 생산가격은 B-2의 3분의 1 수준인 6억9,000만 달러(약 9,000억 원)라고 미군은 설명했다.

B-21의 기체 폭은 45.7m로, B-2(52.4m)에 비해 작아졌다. 무장 탑재량도 B-2(27톤)의 절반(13.6톤)으로 줄었다. 그러면서도 극초음속 미사일과 B61-12 최신형 전술핵폭탄 탑재가 가능해 파괴력은 훨씬 커졌다.

중국과 러시아, 북한에 대한 핵 억제력 확보

한국일보

지난 10월 26일 러시아 모처에서 정례 핵훈련 일환으로 러시아 공군의 Tu-95MS 전략 폭격기가 비행하고 있는 모습. 러시아 국방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21은 미국 핵 억제력의 핵심 자산이 될 전망이다. AP 통신은 "B-21이 수년간 비밀 개발 끝에 공개됐다"며 “중국과 충돌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미 국방부가 내놓은 답변"이라고 했다.

'레이더'라는 이름도 제2차 세계대전 때인 1942년 4월 일본 본토를 공습했던 미 공군의 ‘두리틀 레이더스(Doolittle Raiders)’에서 따왔다. 당시 작전은 태평양 전선에서 전세를 바꿨다.

오스틴 장관은 “미국 방어의 핵심은 억제력이며 그 상징이 B-21”이라며 “잠재적인 적국들이 공격을 감행할 경우 그보다 훨씬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2026년까지 100대 운용 계획

한국일보

러시아 국방부가 공개한 사진에 지난 10월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북서부 플레세츠크 우주 기지에서 야르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시험 발사되고 있는 모습.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은 B-21 100대를 이르면 2026년부터 운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대북 억제 전략자산으로 활약하던 B-1B, B-52H 등의 역할을 B-21이 점차 대체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스롭그루먼 측은 “B-21이 동맹 및 파트너국들을 안심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부에선 예산 압박으로 100대 도입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 공군의 추정 자료를 인용해 앞으로 30년에 걸쳐 B-21 폭격기를 개발ㆍ구매ㆍ운용하는 데 최소 2,030억 달러(약 264조3,000억 원)가 들 것이라고 추산했다.

김현우 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