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런닝맨' 전소민의 고백..."양세찬 조세호 나온 날 잘생겨 보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런닝맨'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전소민이 양세찬이 잘생겨 보인다 했다.

4일 저녁 5시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2022카타르 월드컵 한국-가나전 관람과 행운의 숫자 레이스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지난달 28일에 열린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상암 SBS에 모였다. 월드컵 경기이기 때문에 멤버들은 빨간 티셔츠를 입고 등장한 것은 물론 응원 도구도 가지고 왔다.

멤버들은 다같이 TV시청은 시작했고 이때 조규성 선수가 포착됐다. 그러자 지석진은 "규성이"라고 해 멤버들이 야유하기 시작했다. 김종국은 "조규성 선수가 센터백 출신이었다. 대학교 들어가면서 공격수로 바뀌었고 그 뒤에 헤딩을 잘 한다"며 "헤딩이 좋은 선수"라고 설명 했다.

그러자 전소민은 "내 남자친구고 비밀 연애 중이다"며 "마음속으로 비밀 연애"라고 했다. 그러자 하하는 "오늘 넣으면 거짓말 아니라 한남더힐 예약이고 람보르기니 예약이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경기가 시작되자 전소민에게 "오늘 경기 전에 조규성 선수랑 연락했냐"라며 물었다. 이에 전소민은 "마음으로 했다"며 "텔레파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유재석은 "전소민도 쉽게 얘기는 못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지석진은 "네티즌에게 혼날 것"이라 했다. 그런가하면 멤버들은 조규성 선수가 상대 선수 팔에 맞자 전소민에게 괜찮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전소민은 "나 지금 헷갈린다"고 했다.

또 가나가 골을 넣었다. 김종국은 "저런 걸로 먹으면 열받는다"며 "잘해서 넣으면 안 억울한데 아쉽다"고 했다. 주심은 골로 인정했고 하하는 "DM 보내야겠다"고 했다. 이에 김종국은 "DM 좀 보내라"며 "해골 알지"라고 같이 분노했다.

이어 송지효는 경기가 쉽게 풀리지 않자 "그냥 내가 안 봐야겠다"고 하면서 눈을 감기도 했다. 0 대 2로 전반전이 끝나자 양세찬은 "안 좋은 기운들을 빼자"며 화장실로 향했고 하하는 "내가 평상시에 재수 없다 하는 사람들은 나가 주시라"고 했다. 그런가하면 유재석은 김종국에게 "비행기 표 끊어서 카타르로 가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멤버들은 '행운의 숫자' 레이스를 소화하게 됐다. 멤버들은 숫자를 택했는데 여기에 제작진은 숫자와 디저트를 배치시켜 놨다. 또 멤버들은 이동, 행동 등을 '행운의 숫자'에 맞춰서 해야했다. 이때 팀을 나누고 지정된 엔딩 장소에 도착하면 레이스 종료된다.

조 추첨 결과 하하, 지석진, 송지효,김종국과 전소민,유재석,양세찬이 한 팀이 됐다. 이동을 하면서 양세찬은 전소민을 챙겨주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본 유재석은 "양세찬 별로라면서 챙겨주면 좋아하더라"고 했다. 그러자 전소민은 "솔직히 조세호 나온 날 양세찬이 좀 잘생겨 보이더라"며 "빛이 날 정도"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