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테이크오프, 총격 살해범 체포…보석금만 13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힙합 그룹 미고스(Migos)의 래퍼 테이크오프(Takeoff)를 총격 살해한 범인이 체포됐다.

2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매체들 보도에 따르면 휴스턴 경찰서장 트로이 피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패트릭 자비에 클라크(33)가 지난 1일 저녁 텍사스주 휴스턴 동쪽에서 체포된 후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고 발표했다.

휴스턴 경찰 하사관 마이클 버로우는 수사관들이 탄도 등 물적 증거와 총격 재구성으로 클라크를 사건의 범인으로 식별했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은 또 다른 남성인 카메론 조슈아(22)도 체포했다. 카메론 조슈아는 총격 사건과 관련해 불법 무기 소지 혐의로 기소됐다.

클라크의 보석금은 100만 달러(한화 13억 600만원)다. 검찰은 클라크가 보석으로 풀려나면 가택 연금에 처하도록 판사에게 요청했다.

테이크 오프는 지난 11월 1일 휴스턴의 한 볼링장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총에 맞아 숨졌다. 향년 28세. 테이크 오프는 사건 당시 머리와 몸통에 총을 맞았고 현장에서 사망했다.

한편 테이크오프는 힙합 그룹 미고스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황지혜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테이크오프 SNS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