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마약 투약 혐의’ 돈 스파이크, 첫 공판 6일로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돈스파이크 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 기소된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 45)의 첫 공판 기일이 연기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제13형사부는 오는 6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돈스파이크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북부지법 당초 오는 5일 돈 스파이크의 공판을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돈 스파이크 측에 공판기일 변경을 명령했다. 연기 사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돈스파이크는 9회에 걸쳐 약 4500만 원 상당의 필로폰을 매수하고 공동투약 5회를 포함해 14회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또 7회에 걸쳐 필로폰 및 엑스터시 교부한 혐의와 20g 상당의 필로폰을 소지한 혐의도 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9월 26일 오후 8시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로 체포됐다. 돈스파이크는 여성 접객원 중 한 명이 별건의 경찰 조사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로 진술하면서 덜미를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 이틀 뒤인 28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돈스파이크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면서 “죗값을 받겠다”라고 말했으나 서울북부지법은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돈스파이크는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그룹 포지션의 객원 피아노 연주자로 데뷔해 이후 작곡가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먹방과 고기 요리로 인기를 얻으며 이태원 등에 식당을 운영하는 등 최근 식품 사업을 다양하게 해왔다. 지난 6월 결혼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