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암투병’ 서정희, 3대 모녀가 대만으로”“여행은 좋은데 몸이 힘들어”[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유방암 투병 중인 배우 서정희가 대만 여행 중 컨디션 난조를 보였다.

4일 서정희는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화려한 무늬가 돋보이는 원피스를 입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서정희는 게시글에 “걸어서 환장 속으로 3대 모녀가 대만 걸어서 환장속으로 녹화했어요. 환장할 일이~ 몸이 너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아요. 여행은 너무 좋지만 몸은 힘드네요. 아침에 촬영 중 동주가 한 컷 찍어줬어요”라고 글을 덧붙였다.

한편 서정희는 1982년 개그맨 서세원과 결혼해 2015년 이혼했다. 슬하에 딸 서동주와 아들 서종우를 두고 있다.

서정희는 올해 초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고 수술을 마쳤으며 현재 항암 치료 중이다.

현재 서정희는 딸 서동주, 어머니와 함께 2023년 1월 방송 예정인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으로’ 촬영을 위해 대만으로 여행을 떠났다.

김유진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